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AI가 엑스레이 판독'…카카오, 의료용 인공지능 도전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카카오브레인, 초거대 AI 기술 헬스케어에 적용
흉부 엑스레이 판독·항체 신약 개발 AI 만든다

'AI가 엑스레이 판독'…카카오, 의료용 인공지능 도전장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인공지능(AI) 화가 '칼로'를 선보였던 카카오 브레인이 의료 영역에 도전한다. 내년에 엑스레이를 보고 판독문을 작성해주는 AI를 선보이는 것에 이어 신약 개발에도 나선다. 초거대 AI 기술을 활용해 헬스케어 영역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는 계획이다.


AI가 흉부 엑스레이 판독문 초안 작성해 의사와 협업…내년 출시 목표

13일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브레인은 흉부 엑스레이 영상으로 판독문 초안을 만드는 AI 모델 'AI 캐드(CAD)'를 개발 중이다. 내년 상반기 연구용 서비스를 내놓고 실제 의료 진단에도 활용하는 게 목표다. 엑스레이, 자기공명영상(MRI) 등 일반적인 영상진단에선 검사로 초기 데이터를 생성하고 이를 가공해 판독 가능한 이미지를 만든다.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이를 보고 병변의 위치나 크기 등에 대한 판독문을 작성한다. 의사가 환자에 대한 소견과 진단을 내놓는 데 기반이 되는 자료다.

카카오 브레인은 가장 흔하게 촬영하지만, 판독이 어려운 흉부 엑스레이에 AI 모델을 적용한다. AI가 엑스레이를 분석해 의사들의 판독문 만드는 작업을 도와주는 것이다. 내부 테스트에 따르면 AI를 활용할 경우 의사들의 영상판독 효율이 2배가량 높아졌다.


AI CAD 개발에는 카카오 브레인의 초거대 AI 기술인 코지피티(KoGPT), 코요, 칼로 등을 활용한다. AI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자연어 처리 능력을 갖춘 GPT-3에 한국어를 학습시킨 KoGPT, 7억4000만개의 이미지-텍스트로 구성된 데이터셋 코요, 입력한 제시어를 이미지로 만들어내는 칼로 기술을 토대로 초거대 AI에 의료 데이터를 학습시킨다.


의료계와도 머리를 맞댔다. 아주대병원, 이화의료원 등 대학병원 9곳과 공동 연구 계약을 맺고 의학 조언을 받고 있다. AI 모델에서 데이터 정제 등 의사들의 손길이 필요한 부분을 줄이고 기존 업무 중 데이터가 자연스레 쌓이도록 협업하고 있다.

신약 개발에도 도전…10% 미만 성공률 3배로 ↑

신약 개발에도 뛰어든다. 초거대 AI에 화학 분자, 유전 데이터, 물리·화학 이론 등을 학습시켜 신약 개발 플랫폼을 만든다. 신약을 개발하려면 특정 질병에 효과가 있는 화합물들의 조합을 찾아야 한다. 수많은 실험과 막대한 비용이 필요하다. 10년 이상 수조 원을 투자해도 성공률은 10%에 못 미친다. 모래사장에서 바늘 찾기에 비유되는 이유다. 카카오 브레인은 AI를 활용해 면역물질인 항체 신약 개발 기간을 단축하는 게 목표다.


카카오 브레인은 AI 신약 개발사 '갤럭스'와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갤럭스에 50억원을 투자한 것에 이어 올 7월에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 유망한 후보물질을 찾아내면 신약 임상시험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김일두 카카오 브레인 대표는 지난 9일 카카오 개발자 콘퍼런스 '이프 카카오'에서 "기존 영상판독 AI가 자율주행의 보조장치였다면 우리 모델은 완전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게 목표"라며 "신약 개발 프로세스의 경우 기존보다 3배 이상으로 성공률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가 뛰어든 AI 헬스케어는 글로벌 빅테크들도 격전을 벌이는 분야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2019년 아이소모픽 랩스를 설립해 딥마인드 AI 기술을 활용한 '알파폴드'로 신약 개발 방법을 연구 중이다. 구글은 글로벌 제약사 사노피와 연구소를 설립해 당뇨병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제약사 노바티스와 유전자 치료제 등을 연구하고 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BTS 진에 맘대로 '뽀뽀'…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