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정현이 30년 천착한 인간 정신성과 조각 본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성북구립미술관 '시간의 초상: 정현'

정현이 30년 천착한 인간 정신성과 조각 본질
AD
원본보기 아이콘


정현은 인간 실존을 성찰해온 조각가다. '인간'과 '조각'의 본질에 천착해왔다. 인체의 운동감이나 추상성이 두드러진 작품을 제작했다. 제작 방식을 바꾸고 우연성이 중시되는 형상도 만들었다. 비전통적 재료의 물질성에 주목하기도 했다.


조각 자체의 힘과 본질을 추구해온 세계를 조명하는 전시가 마련됐다. 성북구립미술관이 지난 5일 연 '시간의 초상: 정현'이다. 정현의 손을 거친 1980년대 후반 초기작부터 최신작까지 100여 점을 공개한다. 인간의 정신성과 조각의 본질을 탐구하며 독자적 조형 세계를 구축한 여정과 주요 변곡점을 되짚어본다.

프랑스 유학 시절인 1980년대 후반 작품들은 사실적 인체에서 점차 반구상적 표현으로 변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앙상한 뼈대와 근육, 절단된 신체의 단편들로 이뤄진 '선조(線彫)' 작업도 눈에 띈다. 선조란 가는 선으로 쌓아 올리거나 선을 파 들어가는 조각법이다.


정현이 30년 천착한 인간 정신성과 조각 본질 원본보기 아이콘


1990년대 후반 작품들은 전통적인 조각 도구인 헤라 대신 각목이나 삽이 사용됐다. 흙덩어리를 치거나 잘라내어 형상을 만들었다. 이 시기에 제작된 석고 직조도 인체의 세부 형태는 생략돼 있다. 과감한 동작과 감정의 흔적들에 더 주안점을 뒀다. 반면 최근 작품들은 침목, 석탄, 잡석, 아스콘 등 비전통적 재료들의 물질성이 돋보인다.


전시는 12월 4일까지 이어진다. 김경민 학예연구사는 "인류의 영원한 화두인 '인간'에 대한 작업을 통해 '인간의 정신성과 실존의 에너지'를 지향해온 작가"라며 "지난한 여정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인간 존재의 실존에 관한 깊은 성찰의 장을 제시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