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방구석 1열' 하지원 "마트에서 물건 살 때 유해물질 확인한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진= 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사진= JTBC '방구석1열' 방송화면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배우 하지원이 환경 보호에 대한 관심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은 서울환경영화제 특집으로, 서울환경영화제를 이끄는 에코프렌즈 하지원을 비롯해 환경 재단의 최열 이사장, 이명세 감독이 출연해 영화 '다크 워터스'와 '프라미스드 랜드'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MC 장성규는 하지원에게 "환경에 관심이 많냐"고 물었다. 이에 하지원은 "'관심이 많다' 이런 생각보다, 사실 환경 속에서 살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하지원은 "서울환경영화제로부터 에코프렌즈 제안을 주셨을 때 호주 산불 사태 등 환경 문제가 심각한 것을 고려해 흔쾌히 함께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열 이사장은 "하지원이 환경에 대해 외친다는 건 환경운동가가 외치는 것보다 훨씬 더 영향력 있는 일"이라며 하지원의 소신 있는 행보에 감탄했다.

이날 하지원은 프라이팬 등에 사용되는 유해물질 PFOA와 관련해 "영화 '다크 워터스'를 본 후 마트에 갔다 무심코 프라이팬 뒷면을 봤다. 'PFOA FREE'라고 적혀있더라. 그 후에는 물건을 살 때면 꼭 확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마트에서 사용되는 모든 포장물이 거의 플라스틱"이라며 "어떨 때는 내가 물건을 사는 건지, 돈 주고 쓰레기를 사는 건지 싶을 정도로 플라스틱이 많이 사용된다"고 했다.


또한 영화 '프라미스드 랜드'를 보면서 하지원은 "스티브 버틀러(맷 데이먼)가 아이들과 대화하는 장면에서 감독이 하고 싶은 말이 등장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극 중 스티브 버틀러는 아이들에게 "네가 이 땅의 주인이냐"고 물었고, 아이들은 해맑게 "아니"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하지원은 "아이들이 순수하게 아니라고 대답을 하는데, 실제로 이 땅은 누구와도 약속된 땅이 아닌 모두와 약속된 땅이지 않냐. 모두가 지켜야 하는 땅"이라고 강조했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이번 선거 적중률은? 방송사 출구조사 실시 [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회의원선거 [포토] 총선 앞두고 개표소 준비하는 분주한 손길

    #국내이슈

  • "물줄기가 폭포처럼"…뉴욕 한복판 고층건물서 쏟아진 물 세기의 스타커플 이혼 후… 졸리 "피트 여러 번 신체적 학대" "노래가 제일 쉬웠어요"…34살 테일러 스위프트, 1조5천억 억만장자 등극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