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공시+]넥스트칩, 3분기 매출액 135억원…"오토모티브 사업 성공적 진입 기대"

최종수정 2018.11.07 16:16 기사입력 2018.11.07 16: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앤씨앤 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35억5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이어 적자를 지속했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34억6200만원으로 11.9% 늘었으며 당기순손실은 34억7300만원으로 적자를 지속했다.

회사 관계자는 실적 부진에 대해 "기존 사업인 영상보안 시장에서의 경쟁 심화로 매출 회복에 어려움이 있었으며 오토모티브 분야 연구개발 투자 지속이 원인"이라면서도 "작년 말부터 시작된 블랙박스 자회사인 앤커넥트의 매출 증가세는 이번 분기에도 이어지고 있고 AVM 솔루션 자회사인 베이다스의 매출도 본격화 되는 등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앤커넥트의 매출은 분기마다 사상 최대 매출액을 경신하고 있을 정도로 성장세가 가파르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에 넥스트칩은 앤커넥트와 영상보안 분야를 합병하여 앤씨앤(가칭)으로 새 출발하고, 오토모티브 사업부문은 분할해 넥스트칩이라는 이름으로 100% 자회사를 설립하는 것을 밝힌 바 있다.

따라서 분할 존속회사이자 코스닥 상장사로 남을 앤씨앤(가칭)의 별도 실적은 앤커넥트의 블랙박스 매출 호조로 내년부터는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수 넥스트칩 대표는 "비록 실적은 계속 아쉽기는 하지만, 사업 재편을 통해 영상보안과 블랙박스의 기존사업에서의 탄탄한 입지를 확보하고, 오토모티브 사업부문에서 성공적으로 진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오토모티브 사업부문에서는 최근에 국내 업체를 통해 사업의 성공적 진입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요인이 많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