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내 AI 스피커 보급률 11%…이용률 1위는 '기가지니'

최종수정 2018.07.10 09:40 기사입력 2018.07.10 09:40

AI스피커 불만족 이유 1위는 '음성인식'
통신사 AI스피커 이용률이 3분의 2 차지
이용률 1위는 '기가지니', 플랫폼 만족 1위는 네이버 '클로바'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국내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 보급률이 11%에 머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이용률을 기록한 AI스피커는 '기가지니'였다. AI 스피커 이용자들은 말귀를 잘 알아듣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이동통신 전문 리서치기관인 컨슈머인사이트가 1만25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AI스피커를 사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415명(11%)으로 집계됐다.

AI스피커 플랫폼별 이용률 1위는 KT의 ‘기가지니’(39%)가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SK텔레콤 ‘누구’ 26% 네이버 ‘클로바’ 16% 카카오 ‘미니’ 12% 순이었다. 플랫폼 이용률을 살펴보면 통신사들의 AI 스피커 점유율이 3분의 2를 차지한다.
대부분 AI스피커를 구입한 이용자들은 정가보다는 패키지나 판촉을 통해 저렴하게 구입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AI스피커 구입경로는 '통신사 콜센터·대리점'이 51%로 가장 많았다. 그외에는 온라인쇼핑몰(21%)이나 경품/선물/이벤트(15%) 순으로 많았다.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자료제공=컨슈머인사이트)


특히 AI스피커 이용 만족률은 49%로 다소 낮은 점수를 기록했다. 신제품 시장 초기에 제조사들이 시장 선점을 위해 완성도가 낮은 상품을 밀어낼 때 나타나는 현상이다. 플랫폼별 만족률은 네이버 ‘클로바’가 54%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은 ▲카카오 ‘미니’(51%) ▲KT ’기가지니’(49%) ▲SKT ‘누구’(45%) 순이다. AI스피커를 먼저 내놓은 통신사들의 제품보다 후발주자인 인터넷기업들의 제품 만족률이 높게 나타났다.

AI 스피커에 대한 불만족은 음성 인식이 주를 이룬다. 불만족 이유 1위는 ‘음성 명령이 잘되지 않는다(50%)’이며 그 다음은 ‘자연스런 대화가 곤란하다(41%)’, ‘소음을 음성 명령으로 오인한다(36%)’ 등이다.

AI스피커를 주로 사용하는 용도는 '음악 선곡/검색(57%)', 그 다음은 ▲날씨정보 안내(55%), ▲블루투스 스피커(48%) 등의 순이었다. 한편 KT ‘기가지니’는 AI스피커와 셋톱박스 기능까지 함께 담고 있어 타사 제품과 다르게 ‘TV 조작 기능’이 69%로 높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전체적으로 현재 AI스피커의 수준은 인공지능이라기 보다는 저장된 정보를 음성인식을 통해 서툴게 검색하는 장치에 가깝다. 치열한 개발경쟁에 휩쓸려 높은 완성도보다는 빠른 출시를 택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목할 점은 현재 서비스 만족률이 낮은 수준이라는 점이며 플랫폼 시장에서 낮은 만족도는 도태로 이어질 수 있다"며 "단순한 음성인식 검색 수준을 벗어나 누가 진짜 인공지능 같은 면모를 먼저 갖추는 지가 사활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