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애플뮤직 출발은 '요란'…뒷심이 부족해

최종수정 2016.09.12 11:13 기사입력 2016.09.12 11:13

8월 한달간 누적 다운로드 13만건
음원 유통사와 계약 실패로 국내 콘텐츠 부족
국내 음원 서비스들 새요금제·고음질 등 차별화


애플뮤직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애플뮤직이 국내 음원 콘텐츠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달 5일 국내에 진출했지만 이름값을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12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국내 안드로이드 기준 애플뮤직의 누적 다운로드는 출시 직후 한 달 동안 12만9069건에 불과했다.

출시 초기 반짝 인기를 끌었을 뿐 시간이 갈수록 찾는 이가 없다. 실제 8월 첫 주 사용자 수는 8만3338명에 달했으나 8월 마지막 주에는 2만2217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처럼 애플뮤직이 국내에서 이렇다할 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것은 국내 유통사와 음원 공급계약을 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서비스 출시 전 음악저작권협회, 음악실연자협회 등과는 계약을 마쳤지만, 음원 유통사들과 저작권료 정산 기준에 대해 합의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국내에서는 멜론, 지니, 엠넷닷컴 등 음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들이 음원 유통을 겸하고 있다. 애플은 국내 음원 시장에서 네트워크를 갖추지 못한 상태에서 성급하게 진출, 고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이 국내에서 주춤하는 사이 국내 음원 서비스들은 새로운 요금제ㆍ멤버십 서비스를 도입하거나 추천 기능, 고음질 음원, VR(가상현실) 콘텐츠 등을 무기로 맞서고 있다.

최근에는 즐겨 듣는 음악과 유사한 장르나 뮤지션을 추천해주는 '개인화' 기능도 강화하고 있다. 로엔 은 최근 멜론 앱에서 감상 이력을 분석해 추천해주는 '뮤직DNA'를 추가했다. KT뮤직도 추천 엔진 '지니어스'를 도입하면서 선호 장르 추천 기능을 강화하고, VR(가상현실) 콘텐츠를 도입하는 등 차별화에 나섰다.

새로운 유료 모델 도입도 눈길을 끈다. 네이버뮤직은 최근 '듣는만큼 결제'라는 알뜰 요금제를 도입했다. 300회 듣기 이용권, 1ㆍ3시간 듣기 이용권 등 차별화된 요금제를 선보였다. NHN벅스 의 경우 웹툰 자유이용권과 커피 할인 혜택까지 제공하는 '니나노 클럽' 등을 통해 유료 회원을 늘리고 있다. 또한 벅스는 고음질 음원 서비스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으며, 최근 고음질 음원 사이트 '그루버스'도 인수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뮤직이 찻잔속 태풍이 될 지, 국내 서비스를 위협하는 위치가 될 지는 지켜봐야 한다"며 "이용자들의 눈이 높아지고 욕구도 다양해지면서 국내 업체들도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