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착맨, 건물주 됐다…방이동에 53억 사옥용 건물 매입

주택에서 근린생활시설로 변경, 증축 진행

크리에이터 겸 웹툰 작가 침착맨(이말년)이 서울 방이동 건물을 53억5000만원에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그는 236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주요 매체에 따르면 3일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침착맨이 지난해 4월 본인이 대표로 있는 법인 금병영 명의로 방이동의 한 건물을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송파나루역 역세권으로 방이전통시장, 석촌호수, 송리단길과 인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침착맨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침착맨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침착맨은 2022년 3월 이 건물을 계약했으며, 1년여 만에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쳤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다세대주택으로, 대지면적은 281.4㎡(85평) 연면적은 642.84㎡(194평)다. 평(3.3㎡)당 6285만원에 매입한 셈이다.


등본상 근저당은 33억6000만원이 설정돼 있다. 통상 대출의 120% 수준에서 채권최고액이 설정되는 점을 감안하면 약 28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어 최근 건물 용도를 주택에서 근린생활시설로 변경하고, 증축을 진행하고 있다. 엘리베이터를 설치하고, 층수를 1층 더 올려 연면적을 708.22㎡로 늘렸다. 침착맨은 해당 건물을 금병영 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금병영은 침착맨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관리하는 회사다. 2022년 기준 총 49억6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매출액에서 인건비 등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35억 6000만원, 세후 당기순이익은 29억 1000만원이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