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리스트 만들어 인맥청소…술취해 막말한 동생 손절"

전현무가 친하게 지내던 동생을 손절한 사연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는 '멘탈 전쟁: 유리가 강철을 이기는 법' 특집으로 꾸며져 댄서 모니카, 전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 방송인 사유리 등이 출연했다.

[이미지출처=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

[이미지출처=SBS 예능 프로그램 '강심장VS']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전현무는 모니카에게 "선 넘은 친구와 손절하고 싶을 때, 대놓고 이야기를 하는 편이냐 아니면 그냥 인연을 끊어버리냐"고 질문했다. 이에 모니카는 "저에 대한 뒷담화는 그냥 넘어갈 수 있다. 그런데 이간질을 하는 거는 끝까지 잡아서 삼자대면하고 마무리를 짓는다"고 했다.


전현무 또한 손절할 때 냉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친하게 지내던 동생이 술을 마시고 막말을 하는 등 실수를 한 적이 있다. 다음 날 '제가 뭐 실수했나요?'라고 물어보길래 '아니야, 그럴 수 있지'라고 하고서는 바로 내 번호를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손절할 사람들 리스트를 만들어놓고 한꺼번에 정리하는 스타일이다. 인맥 청소를 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아무리 술에 취했다고 해도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은 그 사람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면서 "이후에 우연히 만나서 번호를 물어보길래, 안 알려 줬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사유리 또한 "술에 취해서 크게 실수를 하는 사람은 언젠가는 술에 취하지 않았을 때도 실수를 할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