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애하는 원수님 덕…"…北선수들 웃게 한 南김수현의 말

中 선수 부상·생일 챙긴 北 역도 선수
김수현의 말에 고개 푹 숙이고 웃기도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급에서 북한 선수들은 금·은메달을 나란히 목에 걸었으나, 좀처럼 미소 짓지 않았다. 그런 그들을 잠시나마 웃게 한 건 동메달 주인공 김수현(28·부산시체육회)의 밝은 에너지였다.


근엄한 北 선수도 웃게 만든 김수현

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급 A그룹 경기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는 북한 송국향과 정춘희, 한국 김수현이 자리했다. 송국향이 합계 267㎏으로 266㎏의 정춘희를 제치고 우승했고, 김수현은 합계 243㎏으로 3위에 올랐다.

송국향은 "오늘의 목표는 이 기록(267㎏)이 아닌 세계 기록(북한 림정심의 278㎏)이었다. 정말 아쉽게 됐다"면서 "오늘 중국 선수(랴오구이팡)가 이 자리(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가하지 못했는데, 부상이 심하지 않은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5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kg급 그룹 A 경기를 마친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이날 금메달을 차지한 송국향, 은메달을 차지한 정춘휘, 동메달을 차지한 김수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5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76kg급 그룹 A 경기를 마친 중국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이날 금메달을 차지한 송국향, 은메달을 차지한 정춘휘, 동메달을 차지한 김수현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랴오구이팡(중국)은 인상 1차 시기에서 113㎏을 들고, 2차 시기에서 118㎏을 시도하다 부상을 당한 듯 갑작스럽게 기권을 선언했다.


이에 정춘희도 "중국 선수가 오늘 생일인데 축하 인사를 전한다"며 "중국 선수가 빨리 나아서, 실력으로 제대로 붙어보고 싶다"고 했다.

이를 들은 김수현은 "나는 3번째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드디어 메달을 땄다"며 "기분이 좋아서 중국 선수가 다친 것도 몰랐는데…. 중국 선수 생일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예상치 못한 김수현의 말에 송국향과 정춘희는 고개를 푹 숙이고 웃었다.


김수현은 이어 "내가 림정심 언니를 좋아한다. 정심 언니보다 더 잘하는 선수 2명과 경기하게 돼 영광"이라며 "목표를 더 크게 잡고, 이 친구들만큼 잘해서 한 단계 더 올라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북한 선수들은 다소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北 송국향, 금메달 휩쓴 비결에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 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또 송국향은 북한 역도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휩쓴 비결에 대해 묻자 울컥해 잠시 말을 멈추기도 했다.


그는 "경애하는 김정은 원수님의 사랑에 보답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훌륭한 제자의 뒤에는 훌륭한 스승이 있다는 말이 있듯이, 오늘 우리의 성과 뒤에는 감독 동지들의 수고가 있다. 이런 훌륭한 감독 지도자를 널리 자랑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세계에 앞장서서 이기고, 이겨도 통쾌하게 이기는 것이 우리 조선 선수들의 한결같은 결심이고 목표"라고 했다.


한편 북한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역도 메달을 휩쓸고 있다. 9체급이 열린 현재까지 중국(금3·은3·동1)보다 많은 13개의 메달(금6·은5·동2)을 획득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