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남시민 뿔났다…"박원순시장 서울공항 민항기유치 발언 사과하라"

최종수정 2019.05.30 08:51 기사입력 2019.05.30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 경기 성남 시민들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서울공항' 민항기 유치발언에 대해 강력 반발하면서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차제에 서울공항을 폐쇄해야 한다며 서울시와 경기도는 공동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박원순시장 망언규탄 및 서울공항 이전 촉구 성남시민 대책위원회는 30일 기자회견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서 자신들의 주장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100만 성남시민과 힘을 합쳐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날 자료에서 "보도에 따르면 박 시장은 얼토당토않게 성남시민의 의사와 요구는 안중에도 없이 서울공항을 서울시 관광객 유치 편리와 경제활성화를 위해 민항기도 함께 사용하자고 제안했다"며 "이는 그간 성남시민이 서울공항으로 인해 겪은 고도제한, 소음피해, 지역발전 저해 등은 아랑곳없이 지극히 서울 중심주의적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번 박 시장의 발언은 과거 용산개발, 여의도 재개발 등과 관련된 실언에 이은 또 하나의 큰 망언으로 정치인으로서 기본적 자질이 의심된다"며 "박 시장은 서울공항 민항기 유치발언을 취소하고 성남시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아울러 "성남과 성남시민은 서울발전을 위한 소모품이 아니다"며 "성남 시민들은 엄중하게 현 상황을 보고 있으며 기왕에 논란이 된 마당에 서울공항 폐쇄 이전을 공론화해 성남시민들의 오랜 숙원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를 위해 군 당국과 서울시, 경기도 등 행정기관, 유관단체, 시민사회 등이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 5일 영국 런던에서 이스라엘 텔아비브로 이동하는 기내에서 기자들과 즉석 대화 도중 "(출발지인)루튼 공항이 사람들로 가득 차 있는데,우리도 저비용 항공사 유치를 위한 공항을 하나 만들어야 한다"며 "서울공항은 지금 전세기가 일 년에 몇 편 뜨지도 않는다. 항공 수요는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되지만 인구 2500만명이 있는 수도권에 현재 공항이 인천공항과 김포공항 2곳이 전부다. 성남공항을 민수용으로 전환해 수도권 내 수요 대비 부족한 공항 증설 효과를 노려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공항은 경기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공군 기지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