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정은 "제재로 우릴 굴복시키려는 적대세력에 타격 줘야"

최종수정 2019.04.11 06:57 기사입력 2019.04.11 06:57

댓글쓰기

10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주재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영원한 생명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거론하며 제재로 자신들을 굴복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판이며, 그러한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11일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동지께서 10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를 지도하셨다"면서 이 같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에 진행된 조·미(북·미)수뇌회담의 기본취지와 우리 당의 입장"이라면서 "우리나라의 조건과 실정에 맞고 우리의 힘과 기술, 자원에 의거한 자립적 민족경제에 토대하여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건설을 더욱 줄기차게 전진시켜 나감으로써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되어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존립의 기초,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고 우리 혁명의 존망을 좌우하는 영원한 생명선"이라며 "당 중앙은 자력갱생의 기치 높이 사회주의 강국을 건설하는 것이 우리 당의 확고부동한 정치노선이라는 것을 재천명하게 된다"고 말했다.


전날인 10일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확대회의도 주재했던 김 위원장은, 여기서는 북·미정상회담 등 대외문제와 관련된 발언을 하지 않았었다.

이때 김 위원장은 "오늘의 긴장된 정세에 대처하여 간부들이 혁명과 건설에 대한 주인다운 태도를 가지고 고도의 책임성과 창발성, 자력갱생, 간고분투의 혁명정신을 높이 발휘하여 우리 당의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철저히 관철해나야한다"고만 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10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예산 관련 청문회에 참석해 "비핵화에 대한 검증이 완료될 때까지 이행 체제, 즉 핵심적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결의는 유지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