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김여정 '1988년생' 공식판단

최종수정 2018.12.27 17:00 기사입력 2018.12.27 16:34

댓글쓰기

작년까지만 해도 "87·88·89년생" 추측
모친 이름은 '고영희'에서 '고용희'로 수정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정부가 발간하는 북한 주요인물 책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공식 출생연도가 1988년으로 수정·기록됐다. 지금까지는 1987년, 1988년, 1989년설이 난무했다. 어머니의 이름도 지난해 '고영희'에서 이번에 '고용희'로 수정됐다.
통일부는 27일 펴낸 '2019 북한 주요 인물정보' 책자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을 '1988년생'으로 공식 표기했다.

작년 발간했던 '2018 북한 주요인사 인물정보'에서는 김 제1부부장의 출생연도를 '연도미상'이라고 적고 '87년생, 88년생, 89년생 설(說)이 존재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이번에는 그런 단서없이 '1988년생'으로 최종 판단한 것이다.

이 경우 김 제1부부장은 올해로 30세가 된다. 김 제1부부장의 정확한 나이와 관련해서는 관측이 엇갈려왔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1월 김 제1부부장을 인권침해 혐의로 제재 대상에 올리면서 그를 1989년생으로 명시한 바 있다. 그러나 통일부는 당국자는 당시 브리핑에서 "1987년생이라는 설만 있고 공식기록을 낼 수 없다"며 다른 견해를 내놓았다.

일각에서는 올해 들어 남북교류가 활발해지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정보를 가지고 정부가 '1988년생'으로 최종 정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제1부부장 관련 사항 중 모친의 이름이 '고영희'에서 '고용희'로 바뀐 점도 눈에 띈다.

지난해 책자에서는 '모(母):고영희('04년 사망)'로 표기돼 있었다. 여기서에도 "'고용희'라는 판단도 있음"이라는 단서가 달려있었다.

그러나 이번 2019년판 책자에서는 아무런 단서없이 '모(母):고용희('04년 사망)'로 수정·기록됐다.

고용희와 고영희는 같은 사람이지만, 어느 이름이 실제 이름인지는 논란의 대상이 돼 왔다.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前) 주영국 북한 대사관 공사는 "제가 한국에 오니까 제일 먼저 물어보는 것이 김정은 어머니 이름이 '고영희냐, 고용희냐'였다"며 "(그러나) 저도 그 이름을 알지 못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의 출생일은 '1984년 1월 8일(82, 83년생 설이 있음)'이라는 전년도 표기를 유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북한 매체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