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나항공, 차세대 항공기 A350 1호기 도입…내달 15일 첫 비행

최종수정 2017.04.26 08:54 기사입력 2017.04.26 08:54

댓글쓰기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하는 A350

아시아나항공이 도입하는 A350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아시아나항공 은 26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최신예 A350 1호기 도입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 24일(현지시간)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에서 인수된 아시아나 A350 1호기에는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직접 탑승했으며 디디에 에브라 에어버스 부사장, 이웬 맥도널드 롤스로이스 부사장의 환송을 받으며 툴루즈를 출발해 이날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기념행사에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임직원이 참석해 성공적인 도입을 축하했으며 항공기의 안전운항과 번영을 기원했다.
김수천 사장은 "이번 A350 1호기의 도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의 중장거리 노선 기재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A350을 통해 고객만족과 경영 효율성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모두 달성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A350은 300석 규모의 중대형기로 환경친화적인 항공기로 평가된다. 신형 롤스로이스 트렌트 XWB엔진을 장착했고 유선형 날개로 제작돼 경쟁 항공기인 보잉 777보다 연료 효율이 25% 뛰어나며 이산화탄소 배출도 25% 적다. 기내 소음이 적고 풀 LED 조명을 적용한 데다 기내 공기순환 시스템을 개선해 승객을 위한 기내 쾌적함도 높였다. 아시아나항공의 A350은 국내 유일 휴대전화 로밍서비스와 기내 인터넷(WiFi) 서비스를 제공하고 32~33인치로 구성된 이코노미석 일부의 좌석간격을 36인치로 넓혀 '이코노미 스마티움'으로 이름지었다. A350은 5월15일 인천~마닐라 노선에 처음 투입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08년 차세대 주력 기종으로 에어버스의 A350을 선정했으며 이번 1호기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총 4대의 A350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