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천대 '대학창조일자리센터대학'에 선정

최종수정 2018.08.15 08:02 기사입력 2015.10.06 07:32

댓글쓰기

이길여 가천대 총장
[아시아경제(성남)=이영규 기자]경기도 성남 가천대학교(총장 이길여)가 고용노동부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대학'으로 선정됐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대학은 고용노동부, 대학, 지자체,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이 협력해 재학생 및 졸업생, 타 대학생, 인근 지역 청년들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대학 내 취업ㆍ창업지원 기능 간 연계를 강화하고 원스톱 고용서비스 전달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을 맡게 된다.
1곳 당 평균 5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되며, 사업기간은 5년이다. 다만 사업시행 2년 뒤 평가를 거쳐 계속 지원(3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대학의 주요 사업을 보면 진로지도 프로그램 운영, 구인ㆍ구직 만남의 날, 채용박람회, 채용행사 등 청년층 대상 사업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고 워크넷 및 직업심리검사 활용법, 집단상담 프로그램 진행자 교육 등을 실시한다. 또 대학 취업지원담당자 등에 대한 자체 프로그램을 운영해 역량을 강화하게 된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대학은 전국 17개 시ㆍ도에 설치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협업도 진행한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별로 특성화된 기업의 인력ㆍ훈련 수요를 파악하고,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대학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취업, 능력개발, 창업 등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 성남 가천대학교 전경

한편, 고용노동부 5일 청년들에게 원스톱으로 취ㆍ창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대학창조일자리센터 21개 대학을 선정, 발표했다. 경인지역에서는 가천대·경기대·아주대·인하대가, 서울지역에서는 상명대·숙명여대·한국외국어대가 선정됐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