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몽준, 美 하원외교위원장과 북핵 등 현안 논의

최종수정 2013.02.02 16:59 기사입력 2013.02.02 16:59

댓글쓰기

앞줄 왼쪽부터 매트 새먼 의원, 번 뷰캐넌 의원, 정몽준 전대표, 에드 로이스 위원장, 정의화 의원, 성 김 대사, 뒷줄 왼쪽부터 김종훈 의원, 톰 마리노 의원, 홍일표 의원

앞줄 왼쪽부터 매트 새먼 의원, 번 뷰캐넌 의원, 정몽준 전대표, 에드 로이스 위원장, 정의화 의원, 성 김 대사, 뒷줄 왼쪽부터 김종훈 의원, 톰 마리노 의원, 홍일표 의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새누리당 정몽준 전 대표는 2일 방한중인 에드 로이스 미국 하원 외교위원장과 조찬을 함께 하며 북한핵 문제를 비롯한 한미양국간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전 대표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 더이상 되돌릴수 없는 상황이 된다"면서 "한반도 문제 뿐만 아니라 전세계의 문제가 되므로 미국이 더 관심을 갖고 중국과 대화해 달라"고 말했다.
정 전 대표는이어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중국은 관심을 보이지 않고 미국도 과거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방식의 핵폐기)원칙을 포기한 것 같다"면서 "북한핵 문제가 이렇게 된 데에는 미국과 중국의 책임이 큰 만큼 북핵문제 해결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에드 로이스 위원장은 "대북(對北) 문제를 다시 생각해볼 시점"이라며 "과거 미소(美蘇)관계에서 데탕트만이 아니라 경제적 조치를 취했던 경험을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면 일본과 한국, 대만도 핵을 갖게 되는 상황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중국에 주지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조찬은 정 전대표의 초청으로 이루어졌으며 미국측에서 하원 외교위 소속의 번 뷰캐넌, 톰 마리노, 매트 새먼 의원과 성 김 주한대사, 레슬리 바셋 부대사, 우리측에서 정의화, 홍일표, 김종훈 의원, 함재봉 아산정책연구원장이 함께 참석했다.
정 전대표는 18대 국회때 우리측 한미의원외교협의회장을 지냈고, 에드 로이스 위원장은 미국측 협의회장을 맡고 있다. 19대 국회에서는 정의화 의원이 우리측 협의회장에 선임됐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