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첸백시·SM 갈등 재점화…"SM, 약속 불이행" VS "본질은 탬퍼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양측, 정산 갈등 봉합 1년 만에 법정 다툼 위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하이브에 이어 SM엔터테인먼트도 송사에 휘말리게 됐다. 지난해 정산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가 합의했던 그룹 엑소의 백현, 시우민, 첸(첸백시) 측이 "SM엔터가 합의 사항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면서다.


10일 오후 첸백시 소속사 INB100은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INB100의 모기업인 원헌드레드의 차가원 회장, 김동준 INB100 대표, 이재학 법무법인 린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 변호사는 “지난해 SM은 아티스트에 대한 법적 입장을 냈고 협상이 타결됐다는 사실은 많은 팬분들과 국민분들이 기억할 것이다"라고 운을 뗀 뒤 "SM은 협상이 타결됐음에도 불구하고 INB100에게 지급하기로 한 음반 수입 5.5%를 불지급하고, 첸백시에게 매출액의 10%를 지급하도록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엑소의 세 멤버는 SM엔터와 재계약을 맺었지만 이후 정산 자료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로 작년 전속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SM엔터를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한 바 있다. 이후 양측은 SM엔터와의 전속 계약은 유지하되, 세 멤버의 개인 활동은 INB100에서 독자적으로 진행한다고 합의하며 갈등을 봉합했다. INB100은 지난달 차 회장과 MC몽이 공동 투자해 설립한 원헌드레드의 자회사로 편입됐다.

첸백시·SM 갈등 재점화…"SM, 약속 불이행" VS "본질은 탬퍼링" 원본보기 아이콘

이 변호사는 이날 이성수 SM엔터 CAO(최고A&R책임자)가 유통사 카카오로부터 음반·음원 유통 수수료율 5.5%를 적용받게 해주겠다고 약속했다며, 이 CAO와 차가원 피아크 그룹 회장과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변호사는 그러면서 지난 4월 SM엔터의 이 같은 약속 불이행을 지적하는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회신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합의서는 더는 의미가 없으므로 작년 6월 18일자 합의서를 사기 취소하거나 의무 불이행을 이유로 해지하고, 합의서 체결 과정에 대해 형사 고소와 공정위 제소 등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 회장은 "이 순간 SM엔터와의 전면전을 다시 시작하려 한다. SM엔터는 멤버들의 정산 근거 자료를 제공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와 관련 SM엔터는 입장문을 내고 "이 모든 사건의 본질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MC몽과 차가원 회장 측의 부당한 탬퍼링(계약 종료 전 사전 접촉)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오래전부터 MC몽과 차가원 회장 측은 당사와 전속계약이 유효하게 체결된 여러 아티스트에게 접근해 왔다. 이후 첸백시 측은 유효하게 체결한 재계약을 무효화하고자 갖은 트집을 잡기 시작했다"고 반박했다.


SM엔터는 또 "당사와 첸백시와의 전속계약은 현재도 유효하다"며 "개인 법인을 통해 개인 활동을 하는 것을 허용하는 한편, 첸백시는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으로 합의서에 스스로 날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사의 노력에도 최종적으로 첸백시가 원하는 유통 수수료율 조정이 어렵게 됐을 때 당사는 다른 식의 배려를 해 줬다"며 백현의 솔로 앨범을 개인 법인에서 발매하도록 해 주고 그가 취소한 일본 공연의 위약금도 지불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SM엔터는 "본인들의 사익 추구를 위해 전속계약에 이어 합의서까지 무효라는 주장을 되풀이하는 첸백시의 행동을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법과 원칙을 통해 차분하게 대응하면서 법원을 통해 첸백시 측의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