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OTT 업계 "아직 성장기…통합미디어법, 속도 조절해야" (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김홍일 방통위원장과 OTT업계 간담회
업계 "최소규제 최대진흥…국내 산업 보호해달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4사 대표가 시장 진흥을 위한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을 강조하며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에게 규제 완화와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최주희 티빙 대표, 이태현 웨이브 대표, 김성한 쿠팡플레이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등 국내 OTT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각사 대표들은 이날 "방통위가 미디어 전반에 대한 규제체계 정비를 추진하는 경우 OTT에 대한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을 적용할 필요가 있으며 국내 OTT 사업자의 해외 진출 등에 대해 더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어려운 시장 환경이지만 투자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자 한다"라며 "방통위가 국내산업 보호 및 지원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국내 OTT 업계가 재정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글로벌 OTT의 공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태현 웨이브 대표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위원장에게) 업계 애로사항을 말씀을 드렸고, 특히 통합미디어법안에 대해서 조금 여유 있는 접근해달라 이런 말씀을 드렸다"라며 "여기서 '여유'는 이 규제(통합미디어법)를 조금 더 넉넉히 봐달라는 얘기"라고 말했다.

통합미디어법은 TV와 라디오 등 기존 미디어와 OTT를 아우르는 법이다. 20년 넘도록 제자리에 있는 방송법을 손보고, 법적 사각지대에 있는 OTT를 제도권 안으로 포섭하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이다. 법이 통과된다면 현재 다른 미디어에 비해 비교적 규제가 덜한 OTT는 규제가 더욱 커질 수 있다.


각사 대표들은 이밖에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세액공제, 구글·넷플릭스 등 글로벌 빅테크와 경쟁에서의 불합리성 해소 등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 위원장은 업계의 이러한 요구에 대해 "미디어 통합법제는 최소규제 원칙하에 사업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합리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디지털 시대 글로벌 미디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국내 OTT의 글로벌 네트워크 확보 및 해외 진출 등에 대한 정책적 지원으로 OTT 산업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