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창업 위해 퇴사하는 中 AI전문가들…'차세대 오픈AI' 꿈 꾼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바이트댄스·알리바바 등 中빅테크 중심
AI 기술책임자들 퇴사 후 창업전선 뛰어들어
中 AI 유니콘 기업들 수십억 달러 조달

중국 투자자들이 잠재력 있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을 찾기 위해 혈안이 된 가운데 '차세대 오픈AI'를 만들기 위한 AI 전문가들의 창업 붐이 일고 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가 인용한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중국 양대 동영상 플랫폼인 바이트댄스와 콰이서우에서는 최고 수준 AI 전문가들의 '엑소더스(대탈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AI 전문가들이 창업을 위해 몸담고 있던 회사를 떠나고 있다는 얘기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바이트댄스에서 대형언어모델(LLM) 연구개발(R&D)에 참여해온 양홍샤는 자신만의 AI 프로젝트를 준비하기 위해 최근 퇴사했다. LLM은 챗GPT와 같은 생성형 AI 서비스의 근간이 되는 기술이다.


콰이서우의 기술 부문 리더 푸루이지도 AI 스타트업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퇴사했고, 알리바바 클라우드 부문의 컴퓨팅 플랫폼 부문을 이끌었던 자양칭은 지난해 초 퇴사한 후 AI 인프라에 초점을 맞춘 스타트업에 합류했다.


이들이 퇴사 후 창업에 뛰어든 배경에는 최근 중국 AI 산업 호황으로 투자금이 대거 몰리는 현상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에는 현재까지 바이촨, 지푸AI, 문샷AI, 미니맥스 등 4개의 AI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기업이 등장했다. 또 이들 기업 모두 투자자들로부터 수십억 달러를 모금하는 데 성공했다.

앞서 바이트댄스의 비전 기술 부문을 이끌었던 왕창후도 퇴사한 후 지난해 AI스피어라는 회사를 창업했고 지난 3월 신규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처럼 AI 분야 인재 유출 흐름이 나타나자 바이두, 화웨이 등 중국 빅테크(대형 정보기술 기업)들은 저마다 높은 연봉과 풍성한 복지 혜택을 내걸며 AI 인재들을 유치하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일례로 쇼핑 플랫폼 핀둬둬는 지난해 11월 상하이 본사에서 일할 LLM 개발자에 월급 6만위안(약 1100만원)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채용 광고를 강화했다.


한편 알리바바그룹은 최근 '중국판 오픈AI'로 꼽히는 AI 스타트업 '문샷'의 지분 36%가량을 8억달러(약 1조원)에 사들이며 최대 주주 자리에 올랐다. 문샷의 생성형 챗봇 '키미'는 지난달 방문자 수 기준 중국의 인터넷 검색 대기업 바이두의 '어니봇'을 추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