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지역 비하' 논란 피식대학 "직접 가서 사과, 두 가게 모두 피해 없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변명 여지없이 책임 통감"
사과문에도 구독자 감소

지역 비하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던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이 일주일 만에 사과했다. 논란을 낳은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했다.


피식대학 측은 문제의 영상을 올린 지 일주일 만인 18일 늦은 오후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저희의 미숙함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사진출처=유튜브 피식대학 캡처

사진출처=유튜브 피식대학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들은 "신속한 사과가 중요함을 잘 알고 있었으나 이번 일과 관련된 당사자분들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직접 드리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했고, 또한 충분한 반성이 동반되지 않은 사과문을 통해 저희의 진심이 부족하게 전달되는 것이 걱정돼 숙고 끝에 오늘 사과문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 같다', '똥물이네', '할머니 살 뜯는 맛' 등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선 "지역 명소가 많음에도 한적한 지역이란 콘셉트를 강조해 촬영했고 콘텐츠적 재미를 가져오기 위해 무리한 표현을 사용했다"며 "주민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경솔한 표현을 사용해 코미디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형태로 여과 없이 전달됐다"고 인정했다.


영상에 출연했던 제과점과 식당엔 직접 찾아 사과했다며 "두 사장님 모두 지금은 피해가 없다고 말씀하셨지만 추후 발생할 피해가 있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최선을 다해 돕도록 하겠다"라고도 했다. "영양군민, 공직자, 한국전력공사 분들께 사과드리고 콘텐츠로 불쾌함을 느낀 모든 분께 사과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사회적 역할을 다시 한번 되짚어보겠다"고 재차 고개를 숙이며 문제가 된 영상을 비공개 처리했다.


문제의 영상은 지난 11일 공개된 '경상도에서 가장 작은 도시 영양에 왔쓰유예'라는 제목의 영상이었다. 영상은 개그맨 정재형, 김민수, 이용주가 경북 영양을 여행하는 내용인데, 여정 내내 "재미없다" "특색 없다" "할 게 없다"는 취지의 말을 반복했다.

특히 영세한 제과점과 백반집 상호를 노출한 채로 혹평한 점이 문제가 됐다. 제과점에서 햄버거빵을 먹고는 "맛이 재밌다" "한입 먹었는데 음식에서 사연이 느껴진다" "할머니가 해준 맛" "젊은 애들이 햄버거 먹고 싶은데 이걸로 대신 먹는 거다" "부대찌개 같은 그런 느낌이다. 못 먹으니까 그냥 막 이렇게 해서 먹는 것 아니냐"라고 평가했다. 백반집을 방문해서는 "메뉴가 솔직히 너무 특색이 없다" "메뉴가 의미가 없어서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 "이것만 매일 먹으면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을지, 아까 그 햄버거가 천상 꿀맛일 것"이라고 했다.


지역 비하라는 지적에도 별다른 대응이 없자 구독 취소 행렬이 이어졌다. 논란 전 318만명에서 19일 기준 310만명으로 8만명가량 줄었다.

피식대학의 지역 비하 논란에 입장을 밝히고 있는 오도창 영양군수 [이미지 출처=매일신문 유튜브 ‘이동재의 뉴스캐비닛’ 영상 캡처]

피식대학의 지역 비하 논란에 입장을 밝히고 있는 오도창 영양군수 [이미지 출처=매일신문 유튜브 ‘이동재의 뉴스캐비닛’ 영상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오도창 영양군수까지 해당 영상을 언급했다. 오 군수는 유튜브 '이동재의 뉴스캐비닛'에 출연해 "눈 떠보니 영양이 스타가 돼 있었다. 하지만 많이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영양은 부족하지만 별 보기 힘든 요즘 세상에서 별천지를 누리며 자작나무 숲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는 곳"이라며 "자작나무 꽃말은 '당신을 기다린다'다. 여러분이 오시기를 기다리겠다. 많이 찾아 달라"고 했다.


백반집 사장은 JTBC '사건반장'과 인터뷰에서 "당시 점심 영업시간이 끝나서 손님을 안 받으려고 했지만, 유명 유튜버라고 하길래 식사를 내줬다"고 밝히며 "장사가 끝났는데도 밥을 준 내가 잘못이라면서 너무 힘들어서 가게 문을 닫고 바람 좀 쐬고 올까 고민이 든다"고 토로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여가수 콘서트에 지진은 농담이겠지"…전문기관 "진짜입니다"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