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년 지나도 썩지 않는 빅맥…소비자 조롱에 맥도날드 "환경 다르다" 주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몇 년 동안 썩지 않은 사례 다수 발견돼 화제
맥도날드, "건조한 환경서 곰팡이 성장 억제"

영국의 약초학자가 구매한 지 1년이 지났는데도 멀쩡한 맥도날드 햄버거 '빅맥'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의 한 약초학자가 빅맥이 일년 넘게 썩지 않았다며 공개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지출처=틱톡 캡처]

영국의 한 약초학자가 빅맥이 일년 넘게 썩지 않았다며 공개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지출처=틱톡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24일(현지시간) 미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영국의 약초학자 나아 아젤리 초파니에가 지난 2월 올린 영상이 최근 화제가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 지 두 달 만에 300만회 넘게 조회됐다. 초파니에는 지난해 2월2일 맥도날드의 대표 메뉴인 빅맥 버거와 감자튀김을 구매했다. 그는 음식들을 접시에 올려둔 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변화하는지를 관찰하는 실험을 진행해 왔다.

초파니에는 영상에서 1년하고도 3주간 보관해온 빅맥을 하나하나 해체하며 상태를 확인했다. 빅맥은 수분이 조금 날아간 듯했지만, 그 점을 제외하고는 구매할 때 받은 것과 비슷한 상태였다. 1년 넘게 보관했는데도 곰팡이가 피거나 썩은 흔적이 보이지 않은 것이다. 초파니에는 패티에 붙은 양배추를 들어 보이며 "여전히 푸릇하다. 완전히 말라비틀어지지 않아 수분이 조금 묻어나는 상태"라며 "이게 어떻게 가능한가. 뿌리가 없고, 물을 주지 않았으며, 햇볕에 노출되지 않은 상추가 어떻게 색을 유지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자라는 채소도 적당한 관리를 받지 못하면 갈색으로 변하며 말라간다"고 놀라워했다.


맥도날드의 햄버거가 썩지 않아 화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22년 한 미국 남성이 "5년 전 빅맥을 구입했는데 썩지 않은 상태 그대로다"며 사진을 공개했고, 그해 한 호주 남성도 3개월 동안 상하지 않은 햄버거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을 올렸다. 2019년에는 한 아이슬란드인이 2009년부터 보관하기 시작한 맥도날드 햄버거와 감자튀김을 공개하기도 했었다. 10년 넘게 썩지 않은 치즈버거와 감자튀김은 아이슬란드에서 '역사적 유물' 대우를 받았다. 이 햄버거는 아이슬란드의 국립 박물관에 전시돼 여전히 썩지 않은 채로 전시되고 있다.


이처럼 여러 차례 '썩지 않는 빅맥' 사례가 나오자 누리꾼들은 "방부제가 많이 첨가된 탓에 썩지 않는 것" "세균조차 햄버거를 먹을 수 없다"는 의견을 냈다. 하지만 맥도날드는 2020년 성명에서 "곰팡이와 박테리아의 성장을 억제하는 건조한 환경이 햄버거 수명을 연장하는 것"이라며 방부제 때문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맥도날드 측은 "집에서 준비한 음식을 같은 상태(탈수되도록 방치한 상태)로 놔둬도 비슷한 결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분이 보고 있는 버거는 건조됐을 가능성이 높다. 결코 구매한 날과 동일한 상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