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주 4일제 첫걸음 뗐다"…亞 최초 도입 속도 내는 이 나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싱가포르, 유연근무제 확대
노동자가 업무시간 조정 신청

싱가포르가 유연근무제를 확대해 아시아 국가 최초로 '주4일 근무'로 가는 발판을 마련했다.

싱가포르 자료사진

싱가포르 자료사진

AD
원본보기 아이콘

21일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직원이 유연근무를 신청하면 모든 고용주가 이를 공정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새 지침을 싱가포르 인력부가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12월 1일부터 시행되는 해당 지침은 지난 8개월간 정부와 고용주연맹, 전국노동조합연합회 등 노사정 협의로 완성됐다.


이에 따라 노동자는 회사에 재택·원격근무, 출퇴근 시간 조정 등을 통한 탄력 근무·집중근무 등을 요청할 수 있다. 회사는 노동자의 요청을 받으면 2개월 이내에 답해야 한다. 거부 시에는 비용이나 타당성 등과 관련해 합당한 이유를 제시해야 하며 직원과 다른 해결 방안을 찾도록 권장된다. 고용주가 지침을 의도적으로 지키지 않으면 정부는 경고 조치하고 관련 교육을 받도록 할 수 있다.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업무 시간을 조정해 노동자가 일주일에 나흘만 일하는 것도 가능하기 때문에 주4일제 근무로 가는 첫걸음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새 지침은 중소기업을 포함한 모든 기업의 유연근무제 도입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새 지침 시행 이유로 싱가포르 노동시장 경직성, 노동인구 노령화, 간병인 역할을 해야 하는 인구 증가 등을 꼽았다. 싱가포르 저출산·고령화 속도는 한국만큼 빠르다. 오는 2030년이면 65세 이상 노인이 싱가포르 인구 4분의 1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 4일제 첫걸음 뗐다"…亞 최초 도입 속도 내는 이 나라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2022년에는 싱가포르 근로자 10명 중 7명이 주4일 근무제를 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당시 블룸버그통신이 싱가포르 현지 스트레이츠타임스의 여론조사를 인용해 보도한 결과, 조사에 참여한 근로자 중 약 70%가 주 4일 근무제를 원한다고 답했다.


한편 미국과 일본 등 일부 기업도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했다. 지난 2월 미국 CNBC는 영국 싱크탱크 오토노미 보고서를 인용해 2022년 '주 4일제 근무 실험'에 참여한 영국 기업 61곳 중 54곳(89%)이 정책을 유지하고 있으며, 31개 기업(51%)이 주 4일 근무로 영구 전환했다고 전했다. 조사 대상 기업 중 82%는 주 4일제가 직원 복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봤으며, 50%는 직원 이직률 감소에 도움이 됐다고 판단했다.


일본 정부도 주 4일제 도입에 긍정적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일본 지사는 2019년 주 4일제를 시범 운영한 결과 생산성이 40% 높아졌다고 발표했는데, 일본 정부는 이 사례를 높게 평가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