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촌, 대출서류에 서명하세요"…삼촌 시신 휠체어 태워 은행간 브라질 여성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삼촌 명의로 대출받으려 시신 끌고 간 브라질 여성
"은행 도착 당시까지만 해도 살아 있었다" 주장

브라질에서 한 여성이 '죽은 삼촌'과 함께 은행을 방문해 삼촌 명의로 대출을 받으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다만 여성은 은행에 도착하기 전까지 삼촌이 살아있었다고 주장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G1 등은 에리카 지소자(42)라는 이름의 한 여성이 최근 리우데자네이루의 한 은행에서 삼촌 명의로 대출금 1만7000 헤알(450만원 상당)을 받으려다 경찰에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당시 지소자의 삼촌인 파울루 로베르투는 휠체어 위에 앉아 있었는데, 미동조차 하지 않았던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소자는 은행 창구에서 로베르투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그를 향해 "삼촌, 서명하지 않으면 방법이 없는데 듣고 있느냐", "제가 대신 서명할 수는 없다", "왜 아무 말도 안 하느냐"는 등의 말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소자는 자꾸 뒤로 젖혀지는 로베르투의 머리를 앞으로 잡아주며 그의 손에 펜을 쥐여주려고 애쓰기도 했다. 이를 본 은행 직원은 "삼촌 몸이 안 좋으신 것 같다"고 말했고, 다른 직원들도 이에 동의했다. 한 직원은 삼촌의 모습을 이상하게 여겨 상황을 영상으로 녹화했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고객이 아픈 것 같다'는 은행 측 연락을 받고 현장을 찾은 구급대원들은 로베르투의 사망 사실을 확인했다. 머리 뒤쪽엔 혈흔이 있었고 이미 몇 시간 전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정황도 있었다. 즉 지소자가 삼촌의 시신과 함께 은행에 와서 시신과 대화하는 척했다는 의미다. 실제로 은행 입구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지소자가 휠체어를 밀며 이동하는 모습이 찍혔는데, 휠체어에 앉아있는 로베르투의 몸이나 머리가 전혀 움직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기 및 절도미수 혐의로 지소자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다만 지소자 변호인은 현지 매체에 "은행에 도착했을 당시 로베르투는 살아 있었다는 게 제 의뢰인의 주장"이라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