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길 가다 날아온 신발에 피투성이 된 할머니…가해자는 모른 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3일 오전 홍대 클럽 거리서 사건 발생
바닥 쓰레기 차다가 신발 함께 날라가
80대 할머니, 콧등 찢어지고 멍 들어

이른 아침 길을 걷던 80대 할머니가 갑자기 날아든 신발에 크게 다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신발을 걷어찬 이들은 노인이 피투성이가 됐는데도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미지출처=채널A 보도화면 캡처]

[이미지출처=채널A 보도화면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사건은 13일 오전 6시 30분께 서울 마포구 홍대 클럽 거리 인근에서 발생했다. 당시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80대 노인 A씨가 지팡이를 짚고 거리를 걷고 있었다. A씨 맞은편에는 외국인 등 11명 무리가 함께 걸어가고 있었는데, 남성 B씨가 바닥에 있던 쓰레기를 발로 찼다. 이 순간 신발이 함께 날아가면서 A씨 얼굴을 강타한 것이다.

B씨 등 일행은 신발을 맞은 A씨가 얼굴을 부여잡고 아파하는 것을 보고도 차도에 떨어진 신발만 챙겨 유유히 현장을 떠났다. A씨는 이후 피를 흘리며 혼자 집까지 걸어갔는데, 안경이 파손될 정도로 충격이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콧등 부위가 찢어져 봉합 수술을 받았고 눈 주변까지 새파랗게 멍이 들었다.


경찰에 신고한 A씨 아들은 채널A에 "(어머니가)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내려오길래 이렇게 좀 피해주셨다고 한다"며 "(사람이 많으니까) 피하셨는데 갑자기 뭐가 날아오면서 얼굴을 때렸다"고 전했다. 또 "외국인인 걸 떠나서 노인이 그렇게 다쳤으면 옆에서 사과하든지 어떤 조처를 해야 하는데, 장난이라고 할 수는 없는 것 같다"며 "어머니는 지금 굉장히 불안한 상황인데 자식으로서 너무 화가 난다"고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CCTV 영상을 토대로 B씨 등 가해자 무리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측은 "이들의 범행이 고의성이 있는지 등은 수사를 통해 파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