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블룸버그, “엔비디아, 테슬라 따라갈 수도”…하락 경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제2의 애플'로 불린 테슬라
2021년 고점 찍고 주가 반토막

고공행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대장주 엔비디아의 주가 흐름이 테슬라의 전철을 밟을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3일(현지시간) "시장의 대세가 전기차(EV)에서 AI로 넘어감에 따라 엔비디아가 테슬라의 후계자가 되고 있다"며 "엔비디아가 테슬라처럼 주가 급등 이후 큰 폭의 하락장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1일 종가를 기준으로 한 엔비디아의 주가는 822.79달러로 연초 대비 66% 이상 높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통신은 테슬라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제2의 애플'이라 불리며 기술 혁신의 꿈으로 떠올랐던 2017년을 상기시켰다. 이후 테슬라는 기록적인 랠리를 이어가며 2021년 시가총액이 1조2000억달러(약 1600조원)를 넘어섰다. 그러나 현재 주가는 2021년 최고점 대비 50% 이상 하락했으며 올해 나스닥 100지수에서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종목 중 하나가 됐다.

투자회사 밸류포인트 캐피털의 사미르 바신 대표는 "테슬라는 자율주행차와 사이버트럭 등 많은 잠재력이 있는데도 주가가 타격을 받고 있다"며 "시장점유율과 마진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통신은 현재 엔비디아의 주가매출비율(PSR)은 18배 수준으로 S&P500 상장주식 중 가장 높은 수준이며, 이는 테슬라가 최고점에 있을 때와 비슷하다고 평가했다. 또 엔비디아가 AI 용 그래픽 칩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AMD나 마이크로소프트(MS) 같은 경쟁업체들이 자체 칩 개발에 나서는 등 시장 점유율 확대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IT 주식의 장기 투자 위험성도 경고했다. 닷컴 시절 시장의 사랑을 받았던 시스코시스템즈는 여전히 성공적인 기업이지만, 2000년 최고점에 주식을 사서 보유하고 있는 투자자들은 24년이 지난 지금까지 손실을 만회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어 통신은 "전기차나 AI가 지닌 파괴적 힘을 무시할 순 없지만, 투자자들이 현실적으로 도달하기 힘든 너무 먼 미래에 돈을 지불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피프티파크 인베스트먼츠의 애덤 새런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투자자들이 최신 기술이 지닌 혁신적 힘에 매료돼 그들이 세운 투자 원칙과 논리가 뒷전으로 밀리는 것을 여러 번 봤다"고 우려했다. 자산운용사 롱보드의 콜 윌콕스 CEO는 "시장의 거품은 그 바탕이 되는 아이디어가 현실적이기 때문에 존재한다"면서도 "시장의 거시적 흐름을 따라간다고 해서 모든 투자가 좋은 투자로 판명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짚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