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이유 뿔났다' 팬클럽회원 10명 영구제명…앞으론 벌금 1000만원 낼 수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소속사 '부정 티켓 2차 취소 안내' 공지
22일부터 매크로 티켓 벌금 1000만원

가수 아이유가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암표와의 전쟁을 이어가고 있다.


아이유의 소속사 이담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팬카페에 '2024 IU H.E.R WORLD TOUR CONCERT IN SEOUL 부정 티켓 2차 취소 안내' 공지를 지난달 29일 올렸다.

소속사는 "부정 티켓 거래로 확인되는 총 44건의 예매에 대하여 안내해 드린 당사의 방침대로 아래와 같이 조치를 취했다"며 동일 연락처 예매 및 이상 거래 정황 감지된 예매자 5명을 아이유 공식 팬클럽에서 영구 제명했다.


또 이상 거래로 감지된 일반 예매자 29명 또한 금번 공연 티켓 취소와 함께 향후 아이유 공식 팬클럽 가입 및 공연 예매 제한 조치 적용됐고, 부정 티켓 거래 및 거래 시도자 5명은 아이유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했다. 일반 예매자 관련 5건도 취소 처리됐다.


지난해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드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아이유.[사진=연합뉴스]

지난해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드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아이유.[사진=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소속사는 "당사는 제보 및 모니터링 등을 통해 확인한 부정 거래로 의심되는 건들에 대하여 지속해서 소명 요청을 진행하고 있다"며 "소명이 부족하거나 해제된 일부 건에 한해 추가 본인 확인을 통한 현장 티켓 수령 혹은 입장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지난 23일 부정티켓 거래로 확인된 총 41건의 예매에 대해 티켓 취소 및 예매자 공식 팬클럽 영구 제명 조처를 한 바 있다. 아이유는 다음 달부터 서울을 시작으로 일본, 대만, 싱가포르 등 해외 각지에서 월드투어를 하기로 했다.


개정된 공연법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이른바 '매크로 프로그램'을 써 공연 입장권을 구매해 웃돈을 붙여 되파는 일이 금지된다. 이렇게 부정한 방법으로 팔다 적발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을 물어야 한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