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우리애 실패자 만들고 싶지 않아"…외신이 본 '출산율 0.6명 韓'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BBC, 한국 저출산 문제 집중 조명
집안일·자기계발 욕구 등이 주원인

지난해 4분기 합계 출산율이 사상 처음 0.6명대로 떨어지며 '초저출산' 시대가 열렸다. 이에 영국 공영 방송 BBC가 한국의 저출산 상황을 집중적으로 분석했다.

"우리애 실패자 만들고 싶지 않아"…외신이 본 '출산율 0.6명 韓'
AD
원본보기 아이콘

28일(현지시간) BBC는 한국 통계청의 출산율 발표를 인용하여 '한국 여성들은 왜 아이를 낳지 않나'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문은 서울 특파원이 작성한 것으로, 기사 상단에 "저출산 정책 입안자들이 정작 청년들과 여성의 필요는 듣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와 지난 1년간 전국을 다니며 한국 여성을 인터뷰했다"고 사족을 달았다.


BBC는 현재 한국에 거주 중인 여성들을 상대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30세 TV 프로듀서 예진씨는 "집안일과 육아를 똑같이 분담할 남자를 찾기 어렵다. 또한 한국은 혼자 아이를 가진 여성에 대한 평가가 친절하지 않다"며 "저녁 8시에 퇴근하니 아이를 키울 시간이 나지 않는다. 자기 계발을 하지 않으면 낙오자가 될 것이라는 두려움이 나를 더 힘들게 한다"고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아이를 낳으면 직장을 떠나야 한다는 암묵적인 압박이 있다"며 "실제로 여동생과 뉴스 진행자 두 명이 퇴사했다. 육아휴직을 쓰면 해고되거나 승진에서 누락되곤 한다"고 호소했다.

39세 영어학원 강사 스텔라씨는 "아이들을 좋아하지만, 일하고 인생을 즐기다 보니 너무 바빴다. 이젠 내 생활방식으로는 출산과 육아가 불가능함을 인정한다"며 "서울에서 점점 더 멀리 밀려나고 있지만, 아직 집을 장만하지 못했다"고 토로하며 집값이 너무 비싸 감당할 수 없음을 토로했다.


사교육비, 韓의 독특한 문화…'실패' 두려워하는 한국
"우리애 실패자 만들고 싶지 않아"…외신이 본 '출산율 0.6명 韓' 원본보기 아이콘

또한 BBC는 '사교육비'가 한국에 존재하는 독특한 문화라고 짚었다. 한국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4세부터 수학, 영어 등의 비싼 수업을 받는데, 이는 한국 사회가 '아이를 실패하게 만들면 안 된다'라는 생각에서 비롯한 폐해라고 말했다. 스텔라는 "아이 한 명당 한 달에 700파운드(약 120만원)까지 쓰는 걸 봤다. 이런 걸 안 하면 아이들이 뒤처진다"고 주장했다. 부산에 거주 중인 32세 민지씨는 "한국은 아이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어릴 때부터 20대까지 공부하며 너무 지쳤다. 아이를 원하던 남편 역시 이제는 (출산을 안 하겠다는) 내 뜻을 들어주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BBC는 출산율 감소의 주된 문제에 대해 '아내와 어머니의 역할'을 강조했다. 한국 경제가 지난 50년간 고속 성장하면서 여성을 고등 교육과 일터로 밀어 넣고 야망을 키워줬지만, 정작 아내와 어머니의 역할은 같은 속도로 발전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대전에 거주 중인 웹툰 작가 천정연씨는 "아이를 갖는 일을 중대한 결정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출산 후 사회, 경제적 압박을 받게 됐고 남편은 도와주지 않았다"며 "남녀가 평등하다고 배웠기 때문에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주변을 보니 다들 우울해해서 사회적 현상인가 싶었다"고 털어놨다. BBC는 윤석열 대통령이 저출산을 구조적 문제로 다루겠다고 밝혔지만, 정책에 어떻게 반영될지는 미지수라고 덧붙이며 글을 끝맺었다.

한편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0.65를 기록하며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를 기록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12월 인구 동향'을 보면, 지난해 12월 출생아 수는 1만6253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3.8%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출생아 수는 5만2618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6.9% 감소했다. 가임기 여성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합계출산율은 0.65명으로, 전년 동기대비 0.05명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줄고, 고령화로 사망자 수가 늘어나며 분기별 자연 감소도 처음으로 4만명을 넘어섰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