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영화계, 女인신매매 은폐"…공개 폭로 뒤집힌 프랑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쥐디트 고드레슈, 세자르상 시상식서 발언
"15살 때 감독이 성관계 장면 강요" 폭로도

10대 시절 영화 감독에게 성관계 장면 촬영 강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프랑스 여배우 쥐디트 고드레슈(51)가 "프랑스 영화계는 '여성의 불법 인신매매'를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더타임스 등 외신은 전날 열린 프랑스 최대 영화제인 세자르상 시상식에서 고드레슈가 프랑스 영화계에 만연한 성폭력 범죄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고드레슈는 "프랑스 영화계가 진실을 마주해야 할 때"라면서 "왜 우리가 이토록 사랑하고 우리를 하나로 만드는 이 예술이 젊은 여성에 대한 '불법 인신매매'를 덮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어 그는 "우리는 더 이상 강간죄로 고발당한 남성들이 영화계를 지배하지 않게 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상식은 프랑스 방송에 생중계됐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자르 영화상 시상식에서 배우 쥐디트 고드레슈가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처=AP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세자르 영화상 시상식에서 배우 쥐디트 고드레슈가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처=A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고드레슈는 1998년 리어나도(레오나르도) 디캐프리오와 함께 출연한 영화 '아이언 마스크' 등으로 명성을 얻었고 이후 30편이 넘는 작품에 출연한 중견 배우다. 그는 지난해 12월 자전적 내용을 담은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통해 미성년자였던 시절 영화 촬영장에서 성폭력을 당한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30여년 전 당시 43세였던 영화감독 자크 두아용이 15세였던 자신에게 그와 함께 성관계 장면을 마흔다섯 테이크에 걸쳐 촬영할 것을 고집했다며 "그 더러운 두 손을 내 15살짜리 가슴에 갖다 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두아용 감독은 고드레슈를 거짓 주장을 한 혐의로 고소할 것이라며 맞대응했다.

고드레슈는 14살이던 1986년부터 6년간 당시 40대였던 감독 브누아 자코와 교제했으며 그 기간 자코 감독이 자신에게 폭행과 성적 학대를 일삼았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지난 1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코 감독의 이름을 직접 거명한 데 이어 최근 자코 감독을 15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 및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고드레슈는 자신의 딸이 사춘기에 접어들면서 10대 시절 자코 감독과의 관계가 문제 있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면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40살 남자가 내 딸에게 접근한다면 죽여버릴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투'(Me Too·성폭행 피해 고발 운동)를 이어가고 있는 고드레슈가 이날 시상식 무대에 오르자 객석에서는 기립 박수가 터져 나왔으며, 그의 발언 이후에도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그는 시상식에서 "내가 말하는 것이 나의 과거라고만 생각하지 말라"며 "내 과거는 내게 자신들이 겪은 피해 증언을 보내온 2000여명의 현재이자, 아직 자기 스스로 증인이 될 힘이 없는 모든 이들의 미래"라고 말했다.


문화부 장관도 "고드레슈 지지" 기립 박수
1986년 14세였던 고드레슈에게 성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브누아 자코 감독[사진출처=AFP 연합뉴스]

1986년 14세였던 고드레슈에게 성적 학대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브누아 자코 감독[사진출처=AFP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시상식에는 라시다 다티 프랑스 문화부 장관도 참석해 고드레슈에게 기립 박수를 보냈다. 다티 장관은 시상식이 열리기 전 언론 인터뷰에서 고드레슈의 '미투'를 지지한다며 프랑스 영화 산업이 "수십 년째 성폭력에 집단으로 눈을 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말하는 것은 예술에 관한 것이 아니라 소아 범죄에 관한 것"이라며 "이번 일이 프랑스 영화계가 심오한 자아 성찰을 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프랑스 영화계에서는 2017년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시작한 여성 인사들의 '미투' 움직임이 다시 일어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과거 20대 배우를 성폭행한 혐의로 2020년 검찰 조사를 받았던 '국민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74)가 2018년 북한 방문 당시 10세 여아를 대상으로 성적 발언까지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거센 비난을 받았다. 그를 두고 프랑스 전·현직 대통령까지 가세하며 찬반양론이 일자, 급기야 유명 배우 소피 마르소가 나서 드파르디외와 함께 영화 촬영을 할 당시 상황을 전하며 비난 여론에 동참하기도 했다. 마르소는 드파르디외가 촬영장에서 직급이 낮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저속한 행동을 서슴없이 저질렀고, 그걸 문제 삼던 자신이 오히려 골칫덩어리 취급을 받은 일이 있다고 폭로했다.


2020년 세자르상 시상식에서는 다수의 성범죄 전력이 있는 원로감독 로만 폴란스키(90)가 감독상을 받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그에게 성폭행당했다고 밝힌 피해자는 12명에 달하며, 이 중 한 명을 제외하면 모두 피해 당시 미성년자였다. 그는 1978년 성범죄로 미국에서 재판받던 중 프랑스로 도피해 지금까지 체류 중이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