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30년 전만해도 돼지사료였는데…'땅속의 다이아몬드'된 것 中덕분 주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송로버섯 최대 수출국' 중국 비화 전해져

세계 3대 식자재이자 비싼 몸값으로 '땅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리는 송로버섯이 30년 전만 해도 돼지 사료에 불과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해관총서(관세청)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32.5t 규모의 냉동 및 신선 송로버섯을 수출하면서 1년 전보다 58.6% 급증했다"며 "중국이 1994년 그 가치를 알아보기 전까지 송로버섯은 그저 돼지나 먹는 사료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송로버섯 [이미지출처=픽사베이]

송로버섯 [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중국은 지난 2022년 네덜란드, 벨기에 등을 제치고 세계 최대 송로버섯 수출국으로 부상했다. 중국 송로버섯은 세계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하며, 그중 윈난성이 60%를 점유하고 있다. 윈난성에서 생산하는 송로버섯은 연간 300t으로, 프랑스의 연간 생산량보다 10배가량 많다.트러플가격은 산지에 따라 다르다. 현재 상업적으로 가장 높은 가치가 있다고 알려진 화이트 트러플(이탈리아 피에몬테 알바지역)은 ㎏당 300만원이 넘고 검은 여름송로버섯은 ㎏당 100만원대다.

반면 중국산 송로버섯의 가격은 프랑스산의 8분의1 수준이어서 프랑스산과 섞어 파는 악덕 업자들도 판을 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SCMP는 "중국산 검은 송로버섯은 프랑스산과 염기서열에서 96% 유사성을 갖고 있으나, 품질이 일정하지 않다는 게 한계로 인식된다"고 설명했다.


서양 요리에 주로 쓰이는 트러플(송로버섯)은 캐비어(철갑상어알), 푸아그라(거위 간)와 함께 세계 3대 진미 중 하나로 꼽힌다. 다만, 중국에서 송로버섯은 1994년 그 가치를 알아보기 전까지 돼지나 먹는 재료에 불과했다고 한다. 후각이 발달한 개나 돼지는 송로버섯에 들어 있는 화학물질 안드로스테론에 반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깊은 숲 나무 땅속에 숨어 있는 송로버섯을 찾아내는 역할로 활용됐다.


세계 최고로 꼽히는 송로버섯은 프랑스 남부 페리고르의 검은 송로버섯과 이탈리아 피에몬테의 흰 송로버섯이다. 특히, 흰 송로버섯은 1.5㎏ 한 덩어리가 2007년 33만달러(당시 약 3억 7000만원)에 거래되면서 최고가의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김성욱 기자 abc1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