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임창정,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투자 철회 후 동업자와 결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판교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
"초상권 도용 사실 몰랐다"

가수 임창정이 자신의 명의로 개업한 미용실에서 최근 100여명에게 회원권을 판매한 뒤 폐업했다는 이른바 '먹튀'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임창정, 미용실 회원권 '먹튀' 논란에 "투자 철회 후 동업자와 결별"
AD
원본보기 아이콘

임창정 소속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는 23일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이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고 밝히면서 "하지만 오픈 이후 미용실을 운영하는 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아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정리했다"고 해명했다.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갔다는 것이 소속사의 주장이다.

이후 S씨와 지금까지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주장했다. 또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 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했다.


23일 지난 2014년 임창정이 지인 명의로 개업한 경기도 판교의 미용실이 최근 이용권 금액을 '먹튀'한 뒤 폐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또한 해당 미용실 소속 디자이너들도 월급을 받지 못하고 폐업 사실을 알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사실을 알게 된 피해 주민들은 고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4년 임창정은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판교 집 앞에 미용실을 차렸다고 알린 바 있다. 그는 "스케줄이 있을 때 빨리 머리를 하고 싶었다"며 "특별히 이유는 없고 어쩌다 보니 친구와 차리게 됐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자신의 SNS 계정에 "나 판교 집 앞에 헤어샵 내나 봐! 3월 25일 들러들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미용실 홍보 전단 사진을 공개하며 직접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앞서 지난 21일에는 임창정이 운영하는 연기학원, 예스아이엠아카데미가 지난해 광고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광고주인 업체 측이 아카데미 측에 배우들의 출연료를 모두 지급했으나 아카데미에서 이를 배우들에게 전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아카데미 전 대표 A씨는 지난해 4월 임창정의 주가조작 논란 이후 학원이 망해 3000만원 이상의 출연료를 지급하지 못한 상태라면서도 임창정은 아카데미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고, 모델로 사용한 것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해당 소식이 보도된 이후 임창정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는 "예스아이엠아카데미는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 및 임창정과 전혀 무관한 회사"라며 "기사화된 출연료 미지급 사건 또한 임창정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라는 입장을 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