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키 차이만 190㎝'…비현실적 두 사람 사진, 조작이 아닙니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두 사람 신장 차이 190㎝ 달해

'세계에서 가장 키 큰 남성'과 세계에서 '가장 키가 작은 여성'으로 각각 기네스북 세계 기록에 오른 두 사람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의 신장 차이는 무려 190㎝에 이른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세계 최장신 남성인 튀르키예 출신 술탄 쾨센(41)과 세계 최단신 여성인 인도 출신 조티 암지(30)가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서 만났다고 보도했다.

술탄 쾨센과 조티 암지가 2018년 이집트에서 만난 당시 모습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술탄 쾨센과 조티 암지가 2018년 이집트에서 만난 당시 모습 [이미지출처=유튜브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두 사람은 각각 세계 최장신 남성, 세계 최단신 여성으로 기네스북 세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쾨센의 신장은 251㎝, 암지의 신장은 61㎝다. 두 사람의 신장 차이는 무려 190㎝에 육박한다.


두 사람 모두 성인이지만, 같은 공간에 놓고 보면 흡사 거인과 어린아이가 서 있는 듯한 착각을 준다. 서 있는 암지의 머리는 앉은 쾨센의 무릎에 채 다지 않았다.


두 사람은 2018년 이집트에서도 한 차례 만난 바 있다. 당시 이들은 이집트 관광사업 부흥을 위한 홍보활동에 동참했는데, 피라미드를 배경으로 사진과 영상을 촬영해 해외 누리꾼의 관심이 쏠렸다.

[이미지출처=기네스북 홈페이지]

[이미지출처=기네스북 홈페이지]

원본보기 아이콘

1982년생인 쾨센은 10세까지는 일반적으로 성장했지만, 이후 '말단비대증'이라는 질환을 앓으며 신장이 급격히 커졌다. 2008년 수술을 받은 뒤 현재는 성장이 안정화된 상태다. 과거에는 큰 키를 활용해 농구선수로 활약했지만, 잦은 부상으로 인해 그만두고 지금은 농업에 종사 중이다.


한편 1993년생인 암지는 '원발성 왜소증'이라는 희소 질환을 앓고 있다. 해당 질환을 앓는 여성의 평균 키는 122㎝인데, 암지는 이보다 절반 수준인 61㎝에서 성장이 멈췄다고 한다. 2011년 최단신 여성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으며, 현재는 배우의 삶을 살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호텔 결혼식은 너무 비싸니까…'5월의 신부' 겨냥한 200만원대 프러포즈[럭셔리월드] 돈 없어 못 만나러 간 가족…'시작가 14억' 이중섭 그림 경매 나온다 6급 '충주맨' 보다 높은 신입 해경 연봉 "5000만원보다 업!"

    #국내이슈

  •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경기 진 선수 채찍으로 때린 팬…사우디 축구서 황당 사건 CNN "미국, 이란 순항미사일·드론 이동 포착"…공격 준비 가능성

    #해외이슈

  •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 윤중로에 활짝 핀 벚꽃 [포토] '봄의 향연'

    #포토PICK

  •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타볼레오]'학원차'에서 '아빠차'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 용어]국가 신뢰도 높이는 선진국채클럽 ‘WGB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