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월 매물만 벌써 5개…'회생 기업 M&A 시장' 판 더 커진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위니아 등 5개 회생기업 M&A 매물로
지난해 회생 기업 매물 65건으로 역대 최대
올해는 업종 다양화·규모 대형화 예상

1월 매물만 벌써 5개…'회생 기업 M&A 시장' 판 더 커진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법인 파산·회생 신청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회생 기업 인수합병(M&A)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서만 벌써 5개의 회생 기업이 매물로 나왔다. 업력이 높은 기업이나 '이름값' 있는 중견기업도 매물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매물 숫자 증가뿐만 아니라 업종의 다변화·규모의 대형화로 새로운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1일 법원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씨씨엘인터내셔날·네온포토닉스·위니아·한스인테크·한스케미칼 등 회생 기업 5곳이 M&A를 공고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M&A 절차를 법원에 공고한 기업은 2곳이었다. 2023년 12월까지 범위를 넓혀보면 M&A 시장에 등장한 회생 기업은 두 달간 11곳에 달한다.

버티다 무너진 '부실기업' 매물로 속속
1월 매물만 벌써 5개…'회생 기업 M&A 시장' 판 더 커진다  원본보기 아이콘

위니아는 김치 냉장고와 에어컨으로 친숙한 중견 기업이다. 한스인테크와 한스케미칼은 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성장한 '한스그룹'의 핵심 계열사다. 네온포토닉스는 과거 대형 벤처캐피털(VC)로부터 투자받은 적이 있었던 기업이며, 씨씨엘인터내셔날은 탄탄한 중국 유통망을 갖추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던 회사다. 그러나 지금은 모두 '새 주인'을 찾는 신세로 전락했다.

'새 주인'을 찾는 회생 기업은 최근 수년간 계속 늘어나고 있다. 회생 기업의 M&A 매물은 2020년 15건에서 2021년 19건, 2022년 40건, 그리고 지난해 역대 최대인 65건을 기록했다. '3고(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대내외 환경 변화를 넘지 못하고 쓰러진 기업 자체가 많기 때문이다. '법원통계월보'에 따르면 2023년 법인 파산 신청 건수는 1657건으로, 법원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3년 이후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법인 회생 신청 역시 1602건에 달했다. 2022년과 비교하면 파산은 65%, 회생은 53% 증가했다.

업종의 다양화·규모의 대형화로 판 커질 듯
1월 매물만 벌써 5개…'회생 기업 M&A 시장' 판 더 커진다  원본보기 아이콘

법인 회생은 이른바 '법정관리'로 불린다. 법정관리 기업의 M&A는 일반적인 거래와 다른 뚜렷한 장단점을 갖고 있다. 법무법인 화우의 M&A 전문가인 김상만 파트너 변호사는 "기업의 회생 계획이 인가되면 신고한 채권에 대해서만 변제 의무가 있기 때문에 '우발채무'가 발생할 우려가 없다는 것이 장점"이라며 "반대로 법원의 관리를 받기 때문에 거쳐야 할 절차가 번거롭고 많다는 것이 단점"이라고 했다. 그는 "기업 가치가 상당히 낮아진 상황이기 때문에 가격 면에서 매력이 있을 수는 있다"며 "그러나 단기간 성과를 내기 어려울 정도로 회사가 많이 망가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회생 기업 M&A의 증가 추세가 올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정경수 삼일PwC M&A 센터장은 "한계에 도달한 기업들의 딜이 올해부터 본격화될 것"이라며 "산업별로 보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에 노출된 건설 업계에서 특히 활발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제조업 등 '굴뚝 산업' 위주의 중소기업에 집중됐던 매물의 업종이 다양해지고, 규모 측면에서도 대형화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김 변호사는 "현재는 중소 규모의 회사가 대부분이지만 앞으로 점점 덩치 큰 기업들이 법원의 문을 두드릴 가능성이 높고, 제법 이름값 있는 기업도 매물로 나올 수 있다"며 "원매자라면 미래 가능성 등 여러 가지 측면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보고 좋은 투자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오유교 기자 562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 K팝 최초 데뷔곡 빌보드 핫 100 진입 국회에 늘어선 '돌아와요 한동훈' 화환 …홍준표 "특검 준비나 해라" 의사출신 당선인 이주영·한지아…"증원 초점 안돼" VS "정원 확대는 필요"

    #국내이슈

  • '세상에 없는' 미모 뽑는다…세계 최초로 열리는 AI 미인대회 수리비 불만에 아이폰 박살 낸 남성 배우…"애플 움직인 당신이 영웅" 전기톱 든 '괴짜 대통령'…SNS로 여자친구와 이별 발표

    #해외이슈

  • [포토] 세종대왕동상 봄맞이 세척 [이미지 다이어리] 짧아진 봄, 꽃놀이 대신 물놀이 [포토] 만개한 여의도 윤중로 벚꽃

    #포토PICK

  • 게걸음 주행하고 제자리 도는 車, 국내 첫선 부르마 몰던 차, 전기모델 국내 들어온다…르노 신차라인 살펴보니 [포토] 3세대 신형 파나메라 국내 공식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환점에 선 중동의 '그림자 전쟁'   [뉴스속 용어]조국혁신당 '사회권' 공약 [뉴스속 용어]AI 주도권 꿰찼다, ‘팹4’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