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연말 돈방석' 캐럴시장 대이변…머라이어 캐리 1위 빼앗겼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76세 美가수 '브랜다 리' 1위에
머라이어 캐리 4년 만에 넘어서

미국 크리스마스 캐럴 시장에 대이변이 벌어졌다. 머라이어 캐리의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를 제치고 78세 여성 가수의 곡이 1위를 차지했다.


5일(현지시간) 공개된 미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에선 미국 컨트리 가수 '브랜다 리(78)'의 '로킹 어라운드 더 크리스마스 트리(Rockin' Around the Christmas Tree)'가 1위를 차지했다.

이 곡은 일명 '캐럴 연금'이라 불리는 캐리의 히트곡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는 1994년 발매 후 매년 순위권에 오르는 등 존재감을 과시해 왔다. 크리스마스 시즌 캐럴로써는 압도적인 1위였다.


브랜다 리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브랜다 리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AD
원본보기 아이콘

하지만 올해는 달랐다. 캐리에 밀려 최근 4년간 '핫100' 2위에 머물러야 했던 리의 노래가 마침내 정상에 올랐다. 발매 65주년을 맞아 리와 소속 레이블이 적극적으로 홍보 활동을 벌였기 때문이다.


앞서 리는 지난달 발매 65주년 기념으로 새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선보였다. 크리스마스 기념 리패키지 미니앨범(EP)을 새로 발매하고, 틱톡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념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덕분에 리는 역대 최고령으로 핫100 1위를 기록한 가수가 됐다. 루이 암스트롱이 1964년 63세의 나이로 세웠던 기록을 약 60년 만에 경신한 것이다.


이와 관련, 리는 지난달 미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이 곡이 내 대표곡이 될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고, 내가 활동하던 때보다 지금 더 많은 돈을 버는 것 같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핫100 1위를 차지한 리는 올해 상당한 로열티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캐리 또한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를 통해 매년 막대한 수입을 창출해 왔다.


아메리칸송라이터 등 미국 음악 매체에 따르면, 2023년까지 이 곡의 로열티 수익은 최소 610만달러(약 80억원)로 추정된다. 미국 음반 시장에서 레코드사는 스트리밍, 다운로드, 레코드, 퍼블리싱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한다. 여기서 캐리는 레코드사로부터 수수료를 받으며, 이를 공동 작곡가와 배분한다.


여기에 더해 다른 가수들의 커버 곡 발매로 인한 추가 수입, 텔레비전·영화 다른 매체에서의 노래 사용을 통한 수익을 포함하면 실제 수익은 추정치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