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英서 집값 50억, 밥값 40억 쓰고 中 돌아가는 판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영국 동물원 판다 한 쌍 12년 임대 종료
임차료 연 12억...관람객·사육사 모두 눈물

영국 스코틀랜드 동물원의 자이언트 판다 한 쌍이 12년 만에 중국으로 떠났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텔레그래프지 등은 자이언트 판다 암컷 '톈톈'(甛甛)과 수컷 '양광'(陽光)이 중국 쓰촨행 특별 전세기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이들을 실은 특수 제작 우리는 이날 아침 동물원에서 출발했고, 오후 1시 40분 에든버러 공항에서 중국 남방항공 보잉 777 화물기에 실렸다.


톈톈과 양광은 2011년 12월 영국에 도착했으며, 원래 임대 기간은 10년이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2년 더 머물렀다.


판다 임차료로 연 12억 지불한 英 동물원
영국 에든버러 동물원의 판다 양광.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영국 에든버러 동물원의 판다 양광.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에든버러 동물원은 판다 임차료로 연 75만파운드(약 12억4000만원)를 중국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서식처 건설에 300만파운드(약 49억4900만원), 대나무 사료비 240만파운드(약 39억5900만원)와 사육사 임금, 보험료 등이 들었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판다 수송에는 동물원 측이 특수 제작한 길이 190㎝, 높이 146㎝, 너비 127㎝ 크기의 철제 우리가 사용됐다. 우리에는 잠금장치가 있는 미닫이문, 소변 판, 탈착할 수 있는 가림막 등이 설치됐다. 동물원 측은 "작아 보이지만 사실 공간이 꽤 있고 꽉 끼지 않는다"며 "사육사들의 주문을 토대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에든버러 동물원을 운영하는 스코틀랜드 왕립 동물 협회 데이비드 필드 회장은 "아침에 작별 인사를 하면서 다들 슬퍼했다"며 "사육사뿐 아니라 직원, 방문객, 웹캠으로 지켜봐 온 모든 이들에게 슬픈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물원에 판다 같은 종을 두는 것은 사람들이 동물 보호를 지지하도록 영감을 줬다"고 말했다.


판다들, 새로운 우리 익숙해지는 훈련 받기도

이번 판다 반환 전에는 여러 준비 작업이 이뤄졌다. 동물원 측은 양국 정부 간 합의에 따른 동물 보건 규정을 지키기 위해 지난달 초부터 판다들을 격리했으며, 수의사가 정기적으로 검진하고 혈액과 대변 채취를 했다고 말했다.


판다들이 새로운 우리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훈련을 했다. 톈톈과 양광을 돌본 사육사 마이클 리빙스턴씨는 "판다들이 아침에 늘어져 있기 좋아하기 때문에 이른 시간에 출발할 때 불편하지 않도록 기상 시간을 조금씩 앞당기기도 했다"고 말했다.


톈톈과 양광이 탄 항공기에 탑승객은 영국 측 사육사와 수의사, 중국 측 사육사, 항공사 관계자뿐이다. 수의사 스테파니 모타씨는 "비행 내내 대나무를 많이 먹이고, 가까이에서 호흡, 식욕, 배설물 등을 지켜볼 계획"이라며 "판다들이 훈련받긴 했지만, 최상의 상태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항공기가 에든버러와 중국 중간쯤을 지날 때 영국 측 사육사가 중국 측 사육사에게 상자 열쇠를 건네주면서 책임도 넘어간다. 이들은 약 13시간 후 쓰촨성 청두에 도착한 뒤 추가 격리를 거쳐 각기 다른 판다 센터로 보내진다.


'푸공주' 푸바오도 내년 中 귀환 앞둬
푸바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푸바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국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판다 '푸바오' 또한 중국의 판다 소유권 정책에 따라 만 4살이 되기 전 중국으로 송환돼야 한다. 2020년 7월생인 푸바오는 오는 2024년 7월에 만 4세가 되기에 그 전에 중국으로 송환될 예정이다.


이에 아쉬움을 표하는 누리꾼들의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푸바오는 '용인 푸씨', '푸공주', '푸룽지' 등 다양한 애칭으로 불리며 그간 높은 인기를 얻어왔다.


전 세계 판다의 소유권을 갖고 있는 중국은 1980년대부터 우호국에 판다를 임대 방식으로 보내는 '판다 외교'를 벌이고 있다. 지난해 기준 중국이 판다를 보낸 나라는 한국, 미국, 일본을 포함해 총 21개국이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4개국도 포함돼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