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올해 청약 접수 3건 중 1건은 '서울 아파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울 접수작년의 3.7배,
인천, 서울에 1위 자리 내줘
부산이 최다 감소

올해 아파트 청약 접수 3건 중 1건은 서울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분양가도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어 선별 청약에 나서는 청약자가 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청약 접수 3건 중 1건은 '서울 아파트'
AD
원본보기 아이콘

4일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청약홈 민간분양 아파트를 분석한 결과 1월부터 11월까지 103만99건의 청약이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28.2% 줄어든 수치로, 특별공급(청약신청일기준)이 13만2676건, 일반공급이 89만7423건이다.

올해 아파트 청약은 서울에 집중됐다. 올해 11월까지 서울 신규분양 단지에는 33만775건의 청약이 접수됐는데 이는 전국 접수 건수의 32.1%에 해당한다. 지난해 동기 대비 24만305건이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올해 청약자 2만명 이상을 모은 단지 13개 중 6개는 서울 아파트가 차지했다. 지난 8월 동대문구에서 분양한 ‘래미안 라그란데’는 4만7674명이 청약을 했고, ‘롯데캐슬이스트폴’은 4만6569명, ‘힐스테이트 e편한세상 문정’ 3만9841명,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 2만9201명, ‘영등포자이디그니티’2만4473명, ‘휘경 자이 디센시아’는 2만2590명이 청약통장을 썼다. 여기에 서울 분양 물량도 3배 가까이 증가하면서 접수건이 함께 늘었다.


서울은 늘었지만, 경기·인천은 줄었다. 경기 지역은 8821건 감소한 29만4108건을 접수해 서울에게 1위 자리를 내주었고, 인천은 지난해 대비 69.4%가 감소한 4만7086건을 기록했다.

지방에서는 영남 지역이 많이 줄었다. 부산은 분양 물량이 늘었지만, 청약은 11만 3720건이 줄면서 전국에서 감소율이 가장 높았다. 경북 지역은 물량이 5분의 1토막이 나면서 청약도 11만957건이 줄었고, 경남 지역은 올해 청약을 받은 13개 단지 중 3개 단지에서 청약자 '제로(0)'를 기록했다. 대구· 울산·제주에서도 올해 청약을 받은 모든 단지가 공급 세대를 채우지 못했다.


김선아 리얼하우스 팀장은 "내년 서울 입주 물량 감소가 예상되면서 서울로의 분양 쏠림 현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