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쇼핑 중 매장 바닥에 구멍이 '뻥'…개점 하루만에 싱크홀 참사 中마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순식간에 매장 바닥 무너져
일각선 부실 공사 의혹 제기

중국의 한 마트가 개점한 지 하루 만에 매장 내 바닥이 무너지는 사고를 빚었다. 일각에서는 부실 공사 의혹이 제기됐다.


중국에서 개점 하루가 지난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docnhanh]

중국에서 개점 하루가 지난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docnhanh]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19일 중국 매체 극목신문과 외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허난성(河南省) 지위안(濟源)시의 한 마트에서 일어났다. 해당 마트는 전날 영업을 개시한 매장이었다.

당시 상황이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손님들이 쇼핑하던 중 순식간에 매장 바닥이 꺼지는 장면이 담겼다. 진열대가 순식간에 도미노처럼 무너지며 아래로 빨려 들어갔다. 사회연결망서비스(SNS)에 공유된 다른 영상들엔 매장 바닥에 큰 구멍이 뚫린 모습이 찍혔다.

중국에서 개점 하루가 지난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docnhanh]

중국에서 개점 하루가 지난 마트의 바닥이 꺼지면서 큰 구멍이 생기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출처=docnhanh]

원본보기 아이콘

현지 당국은 손님 2명이 구멍에 빠져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현재 사고 현장은 봉쇄됐으며, 당국은 정확한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각에선 부실 공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마트는 전날 영업을 시작한 매장인데다 무너진 바닥 아래를 찍은 영상을 보면 구멍의 깊이는 1m 이상이고, 양쪽 옆에 벽돌로 쌓은 벽이 있었다. 이는 터널이나 하수구처럼 보이는데 꺼진 바닥 아래는 원래 빈 곳이었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각에선 부실 공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마트는 전날 영업을 시작한 매장인데다 무너진 바닥 아래를 찍은 영상을 보면 구멍의 깊이는 1m 이상이고, 양쪽 옆에 벽돌로 쌓은 벽이 있었다. 이는 터널이나 하수구처럼 보이는데 꺼진 바닥 아래는 원래 빈 곳이었다는 이유에서다. [사진출처=docnhanh]

한편,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는 가운데 일각에선 부실 공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해당 마트는 전날 영업을 시작한 매장인데다 무너진 바닥 아래를 찍은 영상을 보면 구멍의 깊이는 1m 이상이고, 양쪽 옆에 벽돌로 쌓은 벽이 있었다. 이는 터널이나 하수구처럼 보이는데 꺼진 바닥 아래는 원래 빈 곳이었다는 이유에서다. [사진출처=docnhanh]

원본보기 아이콘

극목신문은 "많은 사람과 물건이 오가는 마트의 지하가 빈 공간이라면 어떻게 생각해도 안전하지 않다"며 "개점 다음 날이 아니더라도 언젠가는 무너질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건설 과정에서 지하 공간에 대한 파악 여부와 안전 조치는 적절했는지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싱크홀 원인 크게 두 가지로 나뉘어
지난 2019년 서울 청계광장 인근 무교로 차로에 싱크홀 현상이 발생해 인부들이 수습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지난 2019년 서울 청계광장 인근 무교로 차로에 싱크홀 현상이 발생해 인부들이 수습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원본보기 아이콘


싱크홀의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국회입법조사처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도심 속 싱크홀 현상은 지하수의 흐름이 바뀌어 유실이 생기거나 공사 중 상·하수도관 손상에 따른 누수에서 비롯된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싱크홀이 발생한 상황에서 일반인이 할 수 있는 건 많지 않다. 국민안전관리원은 싱크홀 대비 국민행동요령으로 다음과 같이 소개한다.


가장 먼저 위험 장소에서 멀리 떨어져 안전을 확보한다. 그 이후 안전 확보 후 112나 119에 신고하고 주변에 큰 소리로 위험 상황을 전파한다.


무엇보다 조짐이 보였을 때 가까이 다가가지 않는 게 중요하다. 싱크홀의 조짐은 장소마다 조금씩 다르다. 공사 현장에서는 주변 도로의 균열 또는 높낮이 차이가 발생한다.


아스팔트 도로에는 울퉁불퉁해지거나 움푹 들어간 곳이 생긴다. 또 갑자기 물이 솟아나거나 비가 오지 않았는데도 도로가 젖어있다면 주의해야 한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