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韓, 2023샤르자국제도서전 주빈국…아랍권에 한국책 알린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1월1일~12일 ‘무한한 상상력’ 주제 주빈국관 운영
김승희, 정호승, 김애란, 김언수, 황선미 등 문학·그림책·인문 작가 등 16명 참가

아랍에미리트(UAE) 샤르자에서 다음 달 1~12일 열리는 ‘2023 샤르자국제도서전’에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여한다. 주빈국관(한국관)을 조성해 한국의 책을 소개하고 한국 작가의 북토크를 진행한다. 한국이 아랍권 도서전 주빈국으로 참가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샤르자국제도서전은 아랍권 최대 도서전으로 샤르자의 통치자인 셰이크 술탄 빈 모하메드 알 카시미에 의해 시작됐다. 81개국, 2000여 개사가 참여해 1900여 회에 달하는 문학, 문화, 예술 행사를 개최한다. 관람객은 250만 명에 달한다. 샤르자는 중동 내 문화산업 강국인 아랍에미리트의 7개 토후국 중에서도 문화에 강점을 지녔다. 출판을 국가산업으로 육성해 출판 국제교류에 힘쓰고 있다. 2019년에는 유네스코 세계 도서수도(World Book Capital)로 선정된 바 있다.

韓, 2023샤르자국제도서전 주빈국…아랍권에 한국책 알린다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주빈국 주제는 ‘무한한 상상력’(Unlimited Imagination)이다. 예술·과학적 상상력으로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의 해법 모색한다. 이를 위해 189㎡(50평) 규모로 마련된 주빈국관에서 다양한 ‘케이(K)-북’ 전시와 ‘작가 북토크’, 출판인 학술대회, 공연, 요리 시연, 전통문화 체험 등을 진행한다.

주빈국관 전시로는 ▲김승희, 정호승, 김애란, 김언수, 배명훈, 손원평, 황선미 등 작가 7명의 문학작품 70종과 이들의 작품을 번역 수록한 한국문학 선집(앤솔로지)을 선보이는 ‘한국작가 전시’ ▲주빈국 주제인 ‘무한한 상상력’에 맞춰 ‘시간의 지평선’(우주, 지구, 생태계, 온라인 공간), ‘기억의 궁전’(신화, 종교, 괴물, 역사), ‘감각의 확장’(동식물, 인간, 공동체), ‘창발하는 미래’(SF, 기계, 로봇, 디스토피아) 등 소주제별로 총 79종을 만나는 ‘주제 전시’ ▲경혜원, 김상근, 박현민, 최혜진 작가의 그림책을 비롯해 도서전 주제와 관련된 그림책, 디지털 그림책 등 총 106종을 소개하는 ‘그림책 전시’를 마련했다.

韓, 2023샤르자국제도서전 주빈국…아랍권에 한국책 알린다 원본보기 아이콘

김승희, 정호승, 김애란, 김언수, 배명훈, 황선미 등 문학작가 6명은 8차례 문학 행사를 통해 중동지역의 독자들과 직접 만난다. 샤르자의 최첨단 미래형 공공도서관인 ‘지혜의 집’(House of Wisdom)에서 한국문학 번역서 기증을 기념으로 문학 행사를 진행한다.


한국 그림책 작가의 강연과 대담도 열린다. 경혜원, 김상근, 박현민, 최혜진 작가가 참가하는 ‘그림책 북토크(6회)’와 현지 어린이들과의 그림그리기 체험 등 어린이 공동연수회(3회)가 이어진다. 김호(한국사), 안지나(비교문학), 이희수(중동-이슬람 문화), 정무늬(웹소설), 정세원(만화) 등 한국의 인문·과학·웹툰 작가들과 함께 한국의 웹툰, 웹소설, 독립만화 등을 다루는 강연과 대담(6회)을 진행한다.


한국문화 행사도 펼쳐진다. ▲한국의 퓨전 국악·공연팀인 상자루(SANGJARU)와 해파리(HAEPAARY)의 음악 공연(5회) ▲한국 셰프(김주현, 김경민)의 요리 시연 및 이야기 ▲한국 서예가(이정화)의 서예 시연과 체험행사 등을 즐길 수 있다.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문화원에서는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한국 전통부채 색칠하기, 자개 제작 공동연수회(워크숍), 한복 체험행사, 한국 전통문화 공연 등을 선보인다.

도서전 개막에 앞서 오는 25일부터는 출판전문가 프로그램이 열린다. 전 세계 출판시장 현황, 출판계의 혁신 등 주요 현안을 소개하는 ‘제14회 샤르자 출판인 콘퍼런스’의 주빈국 원탁회의(라운드테이블)에서는 최근 한국 출판시장의 변화, 교재 출판의 저작권 침해 대응 방식, 한국 웹툰·웹소설의 매력 등 한국 출판시장을 주제로 한 발표가 이뤄진다. 국내외 출판 관계자가 참가하는 출판저작권 수출입 상담도 진행한다.


‘샤르자국제도서전’ 개막식 겸 한국 주빈국관 개막식은 11월1일 오전 10시(현지 시각) 도서 전시장인 ‘엑스포센터 샤르자(Expo Centre Sharjah)’에서 열린다. 한국에서는 문체부 전병극 제1차관, 류제승 주아랍에미리트 한국대사 등이, 샤르자에서는 샤르자도서청 등 정부와 출판계 관계자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전병극 차관은 “중동지역에서 케이(K)-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만큼, 중동의 풍부한 문화자산을 보유한 샤르자에서 올해 주빈국 행사를 통해 한국의 역량 있는 작가와 작품들을 소개해 현지 독자층의 저변을 넓히고 출판 교류 확산의 기틀을 마련하길 바란다”며 “양국이 이번 출판 교류를 시작으로 문화와 체육,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적 협력관계를 다져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