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집에 돈이 없어요”…코로나 이후 가계 여윳돈 크게 줄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금리 인상 등으로 가구 평균 흑자 감소
당분간 반등 어려워…“내수·수출 모두 불황”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계의 여윳돈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금리·고물가와 맞물린 이자 부담 등으로 소비 위축이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 따르면 올해 2분기 가구의 월평균 흑자액은 111만1000원으로 1년 전보다 18만3000원(13.8%)이 줄었다. 이는 2020년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흑자액은 세금·보험·이자 등을 제하고 남은 가처분소득에서 식료품 등 소비지출을 뺀 나머지 금액으로 가구의 여윳돈을 나타내는 지표다.


가계 흑자액은 지난해 3분기부터 4분기 연속으로 감소하고 있다. 가장 큰 원인은 지난해 7월 기준금리 빅스텝(1.75%→2.25%) 이후 가파른 금리 인상이 계속되며 급증한 이자 비용이다. 가계의 이자지출증가율(전년 동기 대비)은 지난해 2분기 7.1%였으나 올해 2분기에 42.4%로 급증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고물가 지속도 가계에 타격을 주고 있다. 2분기 가계의 소비 지출은 월평균 269만1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2.7%(7만1000원) 늘었다. 그러나 물가를 고려한 실질 소비 지출은 0.5% 줄었다. 실제 씀씀이를 줄였음에도 물가 상승의 영향으로 지출은 더 늘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반면 가계 소득은 지난 2분기 월평균 479만3000원으로 0.8%(3만8000원) 감소했다. 자연스럽게 소비가 위축되면서 음식료품의 소비 감소(-8.3%)도 두드러졌다.


문제는 앞으로도 당분간 상황이 좋아질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것이다. 소득 증가세가 둔화하는 상황에서 고금리·고물가 지속으로 가계 살림은 더 어려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도 고금리가 예상보다 더 장기화할 것으로 시사한 바 있다.


또 치솟는 국제유가와 환율 등으로 고물가 우려도 커지고 있다. 지난 3분기 소비자 물가는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3.1% 올라 2분기(3.2%)보다 상승률이 0.1%포인트(p) 낮아지는 데 그쳤다. 한국은행은 올해 연말 물가 상승률이 3% 내외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한국 경제는 내수와 수출이 모두 부진한 불황 국면”이라며 경기 반등 시점이 상당 기간 미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