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일단 인프라 늘리는 게 먼저" 전기차 충전 손잡는 기업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BMW코리아, LG·GS와 충전인프라 확충 맞손
"10년간 1100기 구축, 내년에만 1000기 추가"
현대차, 북미 출시차량 테슬라 슈퍼차저 활용
충전시간 지연 기술문제 해결 가능할듯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늘리기 위해 기업 간 협력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소비자가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는 배경 가운데 하나로 부족한 충전소를 꼽는 이가 많다고 보기 때문이다.


BMW코리아는 5일 "충전 인프라를 확장하기 위해 LG전자·GS에너지와 협력하기로 했다"며 "올해 전국 1100기 수준의 충전기를 내년이면 2100기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350·200㎾급 급속충전기와 스탠드형·거치형 완속충전기를 만들기로 했다. BMW와 LG가 충전기 사업을 같이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GS에너지는 충전 결제 등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GS는 지난해 충전사업자 차지비를 인수하면서 충전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테슬라 충전소에 주차중인 현대차 전용전기차 아이오닉6<사진제공:현대차>

테슬라 충전소에 주차중인 현대차 전용전기차 아이오닉6<사진제공:현대차>

AD
원본보기 아이콘

김남균 BMW코리아 충전인프라 전략팀장은 "전기차 한 대당 충전기 비율은 지난해 0.60기에서 내년 0.52, 후년 0.46 정도로 예상돼 충전 인프라 부족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기차를 파는 것만큼 충전 인프라를 확장하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앞서 2014년 순수전기차 i3를 국내에 선보였다. 전기차라는 개념이 생소했던 터라 충전 인프라 역시 턱없이 부족했다. 이후 10여년이 흐른 지금껏 구축한 충전기가 920기, 올 연말이면 1100기 정도가 된다. 내년에 새로 구축하는 충전기 1000기는 지난 10년간 쌓아온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김 팀장은 "내년에 새로 구축하는 충전기는 다른 제작사 전기차도 충전 가능한 공용 인프라"라며 "계획대로 진행한다면 BMW 충전기는 완성차 메이커가 구축한 충전 인프라 가운데 절반이 넘는 57% 정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BMW코리아가 5일 출시한 신형 5시리즈 전기차 i5. 이 회사는 이번 신차 출시에 맞춰 국내 충전인프라 확충전략을 발표했다. 내년 전기차 충전기 1000기를 추가로 늘려 2024년 말이면 전국에 2100기를 갖추게 된다.<사진제공: BMW코리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BMW코리아가 5일 출시한 신형 5시리즈 전기차 i5. 이 회사는 이번 신차 출시에 맞춰 국내 충전인프라 확충전략을 발표했다. 내년 전기차 충전기 1000기를 추가로 늘려 2024년 말이면 전국에 2100기를 갖추게 된다.<사진제공: BMW코리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북미에 출시할 차량에 대해 북미충전표준(NACS)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내년 4분기 이후 출시하는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차량은 순차적으로 테슬라의 충전 네트워크 슈퍼차저를 쓸 수 있게 된다.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메이커로 북미권에서 충전소도 가장 넓게 갖췄다. 현대차 급속충전소보다 두 배 많다. 현대차 전용전기차가 테슬라 슈퍼차저를 활용해 충전하면 충전 시간이 늘어나는 등 기술적 문제가 있었는데, 현대차 내부에선 이를 해결할 방법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BMW·제너럴모터스(GM)·혼다·메르세데스-벤츠·스텔란티스와 함께 충전 네트워크 합작회사(JV)를 지난 7월 북미권에 설립하기로 했다. 도심지역과 고속도로를 중심으로 고출력 충전소 3만곳을 갖추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내년 여름께 선보일 이 충전소는 다양한 충전규격을 같이 충족시키는 쪽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충전 인프라 확충은 차량 전동화 전환의 선결과제로 꼽힌다. 과거에 비해 늘었다고는 하나 전기차 소유주가 체감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많다. 우리나라의 경우 완속충전기만 10만기를 넘어서는 등 겉으로 드러나는 수치 자체는 빠르게 늘고 있다. 다만 충전사업자에게 보조금을 주는 형태로 지원책을 펼치다 보니 실제 수요를 감안하지 않은 채 외형만 늘어난 모양새다. 전기차 보급이 많은 도심권이나 급속충전 수요가 많은 고속도로에서 충전기 사용을 둘러싸고 갈등이 불거지는 것도 이런 배경 탓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