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현실판 ‘무간도’…英 범죄조직, 조직원 교도소 간수로 보내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교도소에서 마약 등 고가에 파는 사업 성행”
“현실 같지 않지만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

영국에서 영화 ‘무간도’처럼 범죄조직이 조직원을 교도관으로 잠입시키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은 교도소 직원들의 노동조합인 교도관협회(POA)가 “ 마약과 휴대전화 등을 비싸게 파는 일종의 사업이 성행한다”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POA의 대변인은 범죄조직이 교도소에 밀수품을 들여오면 돈벌이가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교도소에 채용되는 사람들이 밀수품을 들여오는 돈벌이만을 목적으로 들어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적발되지 않으면 5∼6개월 뒤 큰돈을 손에 쥐고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어 “교도관이 혼자서 돈을 벌기 위해 그런 사업을 구상할 수도 있지만, 범죄조직에서 그런 짓을 기획할 수도 있다”며 “현실이 아닌 것 같지만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교도소에서 이런 부조리가 공공연하게 벌어지는 원인으로는 교도관의 저임금, 채용 실패, 훈련 부실 등이 거론된다.

영국의 한 교도소 [이미지 출처=AFP 연합뉴스]

영국의 한 교도소 [이미지 출처=AF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또한 교도관들의 나이가 너무 어려서 부패해 빠지기 쉽다는 이유도 있다. POD 대변인은 “이런 행위가 대다수 교도소에서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젊은 직원들을 중심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고 덧붙였다.


영국은 1987년 간수 연령 하한을 25세에서 20세로 낮췄고, 1999년에는 런던과 동남부에는 채용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18세까지 내린 바 있다.


찰스 테일러 영국 교도소 총감찰관 역시 이런 가능성을 시인했다. 그는 올해 웨일스 교도소 HMP 버윈에서 수감자들과 교제하던 여성 간수 18명이 해고되고 3명이 구속된 사건을 예로 들었다.


테일러 총감찰관은 “그런 사건들을 보면 적절한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 채용되는지, 비리의 위험을 이해하는 훈련을 제대로 받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최근에는 한 교도소에서 재소자를 상대로 약물검사를 한 결과 38%가 양성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교도소 안에서 마약 밀수 등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에 영국 법무부는 1억파운드(약 1600억원)의 예산을 들여 X-레이 신체검사기 97대를 도입하는 등 교도소 보안 검색을 강화했다.


법무부는 “작년 10월부터 교도소에 물건을 밀반입하다가 적발된 사례는 2만8000건 이상”이라고 밝혔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