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맛이 이상해”…중국 '생산일자 2014년 월병' 유통 논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올해 생산된 것과 맛이 확연히 달랐다”
생산업체는 “단순 표기오류” 주장

중국에서 생산 일자가 2014년으로 표기된 위에빙(月餠·월병)이 대량 유통돼 논란이 일고 있다.


위에빙 밀가루와 라드, 설탕, 달걀 등을 섞어 만든 피에 견과류 등의 소를 넣은 후 나무틀에 넣어 모양을 잡아서 구워낸 중국의 과자다. 고대부터 중추절에 제사 음식으로 먹다가 점차 중추절 음식 또는 선물용 음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28일 바이두 등 중국의 포털 사이트에는 ‘유통 기한이 지난 위에빙’이라는 영상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눈길을 끌었다.


영상 게시자 A씨는 자신이 장쑤성 쉬저우의 한 과학기술회사 책임자라고 밝히며, “지난 8일 우리 지역의 유명 브랜드 위에빙 800개를 구매해 전국에 있는 고객들에게 배송했는데, 뜻밖에도 생산 일자가 2014년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사실을 위에빙을 받은 고객의 제보로 알게 됐다면서, 보관 중이던 위에빙을 확인한 결과 포장지에 생산 일자가 2014년 9월 7일로 표기돼 있었고 밝혔다. 이어 “위에빙의 맛은 신선하지도 달지도 않았으며, 올해 생산된 제품과는 맛이 확연히 달랐다”고 설명했다.

위에빙(月餠·월병)

위에빙(月餠·월병)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문제의 위에빙 때문에 회사의 이미지가 실추됐다며, “중추절 정을 나누기 위해 보낸 선물이 9년 전 제품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고객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나 생산 업체는 “A씨와는 보상 문제를 협의할 것”이라면서도 단순한 생산 일자 표기 오류라는 입장이다.


이 업체는 “회사 설립 연도가 2016년이어서 2014년산 제품이 있을 리 없다”며 “유통되는 제품은 모두 올해 생산된 것으로 품질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또 “포장지에 생산 일자를 인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실수로, 많은 소비자가 같은 문제를 제기해 관련 제품을 회수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문제의 위에빙이 얼마나 유통됐고 회수됐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최근 허난성 저우커우에서는 한 여성이 “위에빙에서 금반지로 보이는 금속 물질이 나왔다”며 관련 영상을 소셜네트워크(SNS)에 올렸다.


이에 중국인들은 위에빙을 둘러싼 잇단 논란과 관련,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최승우 기자 loonytuna@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