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시안게임]'정우영 2골' 황선홍호 8강서 中과 격돌(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6강전서 키르기스스탄에 5-1 대승
백승호·조영욱·홍현석 한 골씩 넣어
이강인 60분 활약…中, 카타르 제압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이 키르기스스탄을 대파하고 8강에 진출했다.


황선홍호는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 경기에서 페널티킥 1골 포함, 2골을 터뜨린 정우영의 활약을 앞세워 키르기스스탄을 5-1로 대파했다. 백승호, 조영욱, 홍현석이 한 골씩 넣었다.

황선홍 감독은 박재용을 최전방에 세우고 2선에 정우영, 이강인, 엄원상을 배치하는 4-2-3-1 전술로 경기에 임했다. 중원은 백승호와 정호연이 지켰고, 포백 수비라인은 설영우, 김태현, 박진섭, 황재원이 꾸렸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초반 흐름은 순조로웠다. 전반 10분 설영우가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반칙을 얻었고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주장 백승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선취골을 뽑았다. 이어 1분 뒤 곧바로 이어진 공격에서 정우영이 엄원상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2-0으로 달아났다.

축구 대표팀 정우영이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서 전반 12분 헤더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뉴스]

축구 대표팀 정우영이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 키르기스스탄의 경기에서 전반 12분 헤더로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순조롭던 경기 흐름은 전반 28분 어이없는 실책으로 제동이 걸렸다. 백승호가 최후방에서 패스를 제대로 받지 못했고 이를 상대 막사트 알리굴로프가 가로채 골로 연결했다.


아쉬운 실점을 한 대표팀은 이후 추가 골을 넣지 못하고 전반을 2-1로 마무리했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홍현석과 조영욱을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하지만 후반 중반까지 골이 터지지 않으면서 불안한 흐름이 이어졌다.


답답한 흐름은 후반 29분 상대 수비의 예기치 않은 실책으로 해소됐다. 설영우가 상대 오른쪽으로 파고들다 크로스를 올렸고 공은 상대 수비수 아르슬란 베크베르디노프를 맞고 굴절돼 골라인 바깥으로 나갔다. 이 때 베크베르디노프가 오른팔을 쭉 뻗어올리는 동작을 취했는데 주심은 공이 베크베르디노프의 팔을 스친 것으로 판단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베크베르디노프는 공이 자신의 머리를 맞고 굴절됐다며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우영이 행운의 페널티킥을 골로 연결해 3-1을 만들었다.


이후 잇달아 연속 두 골이 터지며 순식간에 점수차가 벌어졌다. 후반 34분이 고영준이 상대 수비 사이로 침투 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든 조영욱이 마무리했다. 후반 40분에는 상대 수비진을 맞고 굴절된 공을홍현석 상대 골문 앞에서 가볍게 밀어 넣어 쐐기골을 터뜨렸다.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5-1로 대파, 8강행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27일 중국 저장성 진화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5-1로 대파, 8강행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은 개최국 중국과 8강에서 격돌한다. 중국은 같은 시간 열린 경기에서 카타르를 1-0으로 제압하고 8강에 올랐다. 중국과의 8강전은 내달 1일 오후 9시 항저우의 황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황선홍 감독은 에이스 이강인의 몸 상태를 계속 신중하게 관리했다. 이강인은 이날 선발로 출전해 후반 15분까지 60분을 소화했다. 이강인은 대표팀 합류 직전 부상을 당해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에서 한 달 가까이 재활 기간을 거쳤다. 대표팀에는 뒤늦게 합류해 조별 리그 3차전 바레인과의 경기에서 처음 선발 출전했고 당시 35분만 경기를 뛰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