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일시금 10억원·매월 1억원 기부합니다” … 20대 청년, 장학재단에 쾌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학때 장학금·대출로 학업 마쳐

“가난 때문에 꿈 포기하면 안돼”

국가로부터 장학금을 받던 대학생이 “경제적 여건 때문에 누구든지 꿈을 포기하면 안 된다”며 졸업 후 일시금 10억원과 매월 1억원의 정기 기부를 약속했다.


한국장학재단(이사장 배병일)은 최근 익명의 청년으로부터 일시금 10억원과 매월 1억원의 정기기부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2009년 한국장학재단 설립 이후 청년 기부자로서는 최대 규모이며, 개인 기부금으로는 역대 두 번째로 큰 기부금액이다.

한국장학재단.

한국장학재단.

AD
원본보기 아이콘

익명의 기부자는 “대학생 시절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장학재단의 국가장학금, 근로장학금과 학자금대출 등 국가의 도움을 받아 학업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라고 밝히며 “사람들이 숨이 트일 수 있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누구라도 경제적 여건으로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지원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라는 뜻을 전했다.


한국장학재단 관계자는 “기부금을 낸 청년이 20대 후반쯤으로 보였다. 기부자가 익명을 요청해와 이름과 직업 등 관한 구체적인 정보는 자세히 공개하지 못해 안타깝다. 청년이 낸 기부금은 장학사업에 요긴하게 사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병일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때에 국가로부터 받은 도움을 다시 사회에 환원하는 장학사업 선순환 모델의 대표적인 사례이다”며 “어떠한 대가 없이 큰돈을 선뜻 기부해주신 기부자의 뜻에 경의를 표한다”라고 전했다.

배 이사장은 “앞으로도 이번 기부자와 같이 국가 장학사업의 선순환 사례가 지속해서 나올 수 있도록 한국장학재단 임직원과 함께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장학재단은 법인세법과 소득세법 등에 따른 특례기부금 단체로서 기부자에 대한 세제 혜택이 적용될 뿐만 아니라, 기부받은 금액은 별도 운영비 사용 없이 기부금 전액을 집행하는 준정부기관으로서 투명한 기부금 관리와 공정한 사업 운영을 하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k5865@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