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거꾸로 가는 돈나무언니…엔비디아 대신 픽한 이 종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주가 급등 직전 엔비디아를 손절매한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가 인공지능(AI) 분야의 떠오르는 수혜주로 유아이패스와 트윌리오를 지목했다고 2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독일 뮌헨에서 열린 투자자 회의에서 "우리는 현재 대부분의 사람이 언급하지 않는 회사에 초점을 둔다"며 "(AI 투자에서) 엔비디아는 쉬운 선택일 수 있지만, 너무 비싸고 너무 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엔비디아는 너무 명백한 AI 관련주가 됐다며 AI 발전에 따라 더 많이 오를 수 있는 잠재력이 있는 다른 주식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엔비디아 대신 사무 자동화 소프트웨어 기업인 유아이패스와 트윌리오를 지목했다.


캐시 우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캐시 우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우드는 "유아이패스는 모든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다"면서 "화려하지는 않지만, 수익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또한 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기업 트윌리오가 우버나 음식 배달 플랫폼에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지난해만 1조건이 넘는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지원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트윌리오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급속한 증가는 AI의 도움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아이패스는 반복 업무를 디지털화해 자동으로 처리해주는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고 있다. 유아이패스는 마이크로소프트(MS)를 고객사로 두고 있으며, MS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에 자동화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고객사는 현재 1만800곳으로 2019년 3000곳 대비 3배 가까이 급증했다.


뉴욕 증시에 상장된 유아이패스와 트윌리오는 올 들어 주가가 각각 36%(이날 종가 기준), 17% 올랐다.


우드는 지난 5월 말 엔비디아가 AI 매출 전망을 올리기 직전 엔비디아 주식을 대량 매도했다. 그는 '엔비디아 주가가 고평가됐다'며 보유하고 있는 엔비디아 주식의 상당수를 내다 팔았고, 이후 주가는 AI 매출 전망치 상향에 힘입어 랠리를 펼쳤다.


우드의 주력 펀드인 아크 혁신 ETF가 엔비디아 주식을 매각하기 시작한 것은 올 1월로, 우드의 매각 이후 주가는 180% 넘게 올랐다. 이 기간 시가총액은 1조달러를 돌파했다. 우드는 엔비디아 주식을 내다 판 자금으로 줌비디오를 대거 사들였고, 우드의 절묘한 매각 타이밍에 기술주 대표 투자자인 우드의 명성은 직격탄을 입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