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남극에서 ‘반바지’ 차림…평년보다 39도 높은 역대급 '이상고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평년 영하 54도 지역, 영하 10도까지 올라
"남극 기후의 자연적인 변동성 원인"

지난해 남극 동쪽 해안 근처의 기온이 평년보다 39도 높게 나타나면서, 이상고온 수준이 지구 신기록이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 시각)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워싱턴대의 지구과학자 에드워드 블랜처드-리글워스의 지난해 3월 연구 결과 남극 사상 가장 강력한 이상고온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연구팀은 지난해 3월 18일 남극 동부 해안에서 기록된 기온이 평년보다 무려 섭씨 39도 높았다고 분석했다. 3월은 남극의 계절이 가을로 바뀌는 시기로 평년 기온은 영하 54도 수준이다. 그런데 지난해 3월 18일 기온이 영하 10도까지 치솟았다. 이는 남극에서 한여름에 기록된 최고 기온보다도 높은 온도였다.


당시 남극 현장에 있던 연구원들은 비교적 따뜻한 날씨에 반바지를 입었고, 일부 연구자들은 웃통까지 벗었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너무나 놀라운 사건이었다"며 "이상기온의 정도가 전 세계에서 측정된 수치 중 가장 높은 수치였다"고 WP에 말했다.


연구팀은 일조량이 적은 시기에 어떻게 폭염이 발생할 수 있었는지를 조사한 결과, 지구 온난화보다는 남극 기후의 자연적인 변동성이 원인이라고 봤다.

일반적으로 남극은 서쪽에서 동쪽으로 바람이 불면서 북쪽 지역의 따뜻한 공기를 막아 찬 기온을 유지한다. 그런데 지난해에는 바람이 길을 잃으면서 호주 남부의 따뜻한 공기가 단 4일 만에 남극으로 유입됐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아마도 단기간에 그렇게 빨리 이동한 것은 처음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구는 이처럼 큰 기상 변동이 극지방에서는 크게 이상한 현상은 아니라고 밝혔다. 글로벌 기상관측소 데이터와 컴퓨터 가상실험 결과에 따르면 정상 수준을 벗어난 큰 온도 변화는 고위도에서 일어났다. 유럽이나 미국 등 위도 48도 이하 지역에서는 이같이 비정상적인 수준의 기온변화는 잘 발생하지 않았다.


블랜처드-리글워스는 고위도에서 육지 근처에 찬 공기가 더 많기 때문에 큰 기온 이상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공기는 대체로 대기 중에서 더 차가워지지만 고위도 지역에는 눈과 얼음이 많아 육지 근처에 더 차가운 공기가 있고, 그 위의 더운 공기가 갑자기 내려와 이상고온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특히 겨울에 잦고, 지난해 남극의 폭염도 이러한 현상 때문에 발생했다고 전했다.


다만 해당 연구는 지구온난화 등이 남극의 이상고온 신기록에 미친 영향은 아직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았다고 했다. 보고서는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여부 등을 변수로 삼아 컴퓨터로 모델 분석을 한 결과, 기후변화가 폭염에 미친 영향은 섭씨 2도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따뜻한 기온의 유입을 부른 바람의 변화 등 측정할 수 없는 부분에 기후변화의 영향이 존재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블랜처드-리글워스 역시 "만일 이런 폭염이 50년, 100년 안에 더 흔해진다면 아마도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결과가 나타날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