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테슬라, 인도에 전력저장장치 생산공장 설립"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인도 정부에 제안서 제출

테슬라가 인도에 전력저장 장치 '파워월' 생산 공장 설립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 인도에 전력저장장치 생산공장 설립"
AD
원본보기 아이콘


21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최근 이 같은 계획을 담은 제안서를 인도 정부에 제출했다.


테슬라의 파워월은 태양광 등으로 만들어진 잉여 전력을 저장해뒀다 쓸 수 있는 장치다. 주로 가정이나 사무실 차고의 벽에 설치하도록 만들어졌다.

테슬라는 낮은 비용으로 파워월 생산 공장을 설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달라고 인도 정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인도 정부는 테슬라에 직접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대신 향후 파워월 구매자들에게 보조금을 주는 방식으로 지원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도 인도 투자 계획을 시사한 바 있다. 그는 지난 6월 미국을 국빈 방문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회동한 뒤 취재진에 "인도는 미래 지속가능한 에너지 발전에 굉장한 잠재력이 있다"며 "특히 밤에는 태양광이 없어 고정식 배터리 팩이 동반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파워월은 주로 가정용과 소규모 사업체용으로 설계돼 있지만, 인도 정부가 승인할 경우 테슬라가 대규모 산업용 제품 개발도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테슬라가 인도 내 저가 전기차 생산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과 관련해선 진전된 내용이 나오지 않았다. 앞서 외신은 테슬라가 인도 정부와 2만4000 달러(약 3200만 원)짜리 저가 전기차 생산 공장을 짓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