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캐나다 "인도, 용납할 수 없는 주권침해"…이례적 공개 비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인도서 독립' 외치는 시크교 이슈가 발단
印 모디 총리 "캐나다가 반인도 행위 용인"

캐나다 정부가 지난 6월 인도 정부 요원이 자국 내에서 시크교 지도자를 살해한 사건의 배후에 있다며 인도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례적인 공개 비판에 양국 관계가 급속도로 악화된 가운데 10년 만에 논의가 재개된 무역 협상마저 중단되면서 양국 간 갈등은 쉽사리 해결되지 않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지난 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개최된 인도 뉴델리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사진 왼쪽)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지난 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개최된 인도 뉴델리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사진 왼쪽)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印 외교관 추방한 캐나다, 왜?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CNN방송 등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하원에 보낸 성명을 통해 지난 6월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서리시의 한 사원 앞에서 시크교 지도자인 하딥 싱 니자르가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배후에 인도 정부 요원이 있었다는 신뢰할 만한 주장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당시 니자르는 시크교 사원 밖 트럭에 타고 있던 복면을 쓴 무장 괴한에 총을 맞고 쓰러져 숨졌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몇 주간 캐나다 보안 기관이 인도 정부 요원과 캐나다 시민 하딥 싱 니자르 살해 사이의 잠재적 연관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조사를 해왔다"면서 정부가 살해 용의자를 잡기 위해 필요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와 관련해 "캐나다가 인도 정부의 최고 정보 및 보안 관계자에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며 최근 주요 20개국(G20) 회의 참석차 인도 뉴델리에 방문했을 당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 이를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캐나다 영토 안에서 캐나다 시민을 살해하는 데 외국 정부가 개입한 건 용납할 수 없는 주권 침해"라며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트뤼도 총리 발표 이후 캐나다 외무부는 캐나다 주재 외국 정보부 수장 격인 외교관 한 명을 추방했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서리시 시크교 사원 밖에 시크교 지도자인 하딥 싱 니자르의 사진을 담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서리시 시크교 사원 밖에 시크교 지도자인 하딥 싱 니자르의 사진을 담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인도서 독립' 외치는 시크교…모디, 트뤼도에 항의

인도와 캐나다의 갈등은 캐나다 내 시크교도를 인정하는 문제에서 비롯됐다. 시크교는 15~18세기 인도 펀자브 지방에서 발전한 종교다. 인도가 이 종교에 민감한 이유는 시크교도 급진주의자들이 인도 북부 펀자브 지역을 중심으로 인도와 분리된 독립국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힌두교와 이슬람 신앙이 융합된 시크교는 전 세계적으로 약 3000만명의 교도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인도계 캐나다인은 140만~180만 정도로 추산된다. 대부분은 시크교도다. 인도 펀자브주 외에 시크교도가 이렇게 집중적으로 몰려있는 곳이 바로 캐나다다.


살해 피해자인 니자르는 브리티시컬럼비아의 유명한 시크교 지도자로, 시크교가 생겨난 인도 펀자브주 일부 지역을 포함하는 독립 시크교 국가인 칼리스탄(펀자브어로 '순수의 땅'을 의미)을 창설하자고 옹호한 인물이었다. 이에 인도는 수년 전 그를 테러리스트 명단에 포함했다.


니자르 살해 사건 이후 7월부터 캐나다 토론토 거리에서는 시크교도들이 몰려 나와 인도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를 하곤 했다. 모디 총리는 트뤼도 총리에 여러 차례 항의했지만, 트뤼도 총리는 "표현, 양심, 평화로운 시위의 자유를 지킬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에 모디 총리는 트뤼도 총리에 "캐나다 극단주의자들의 반(反)인도 활동을 용인한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응수했다.

10년 만에 재개한 무역 협상도 중단

상황이 악화하면서 인도와 캐나다는 10년 만에 재개한 무역 협상마저 중단한 상태다.


지난 5월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한 인도와 캐나다 상무장관들이 나란히 앉아 미소 짓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지난 5월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한 인도와 캐나다 상무장관들이 나란히 앉아 미소 짓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인도와 캐나다는 10년 만인 지난해 3월 자유무역협상(FTA)을 재개해 지난 7월까지 협상을 진행했다. 지난 5월에만 해도 피유시 고얄 인도 상무부 장관이 캐나다를 방문해 경제 전반이 아닌 일부 산업에 초점을 맞춘 초기 협정을 체결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체결까지) 몇 년이 걸리진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양국 간 무역 규모는 2021∼2022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70억달러에서 2022∼2023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81억6000만달러로 늘어났다.


하지만 최근 인도와 캐나다는 양국 간 자 FTA 협상이 정치적 이유로 중단됐다고 밝혔다. 캐나다 정부는 다음 달 인도로 보내려 했던 FTA 협상단 방문 일정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양측 다 구체적인 이유를 언급하진 않았으나 시크교 문제가 발단이 된 것으로 외신들은 평가하고 있다.


모디 총리와 트뤼도 총리는 지난 10~11일 인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도 신경전을 벌였다. 모디 총리는 자국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를 기회로 대부분의 정상과 양자 회담을 했지만, 트뤼도 총리와는 별도 회담을 하지 않았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남녘 매화 '활짝'...봄 맞이 나선 서울 자치구들 노소영 "비서가 5년간 26억 빼돌려" 고소…경찰 수사 착수 이창용 "구조개혁엔 단기 희생 수반…모든 이해당사자 합의 어려워"

    #국내이슈

  • 테슬라 中공장 출하량 전년比 19% 감소…주가7%↓ 美 공화당 경선 첫 승 거둔 헤일리…트럼프 대세 영향 적어 ‘골프황제’ 우즈, 최고의 스포츠맨십 선수에 선정

    #해외이슈

  • [포토] 도로 위 지뢰 '포트홀' 급증 [포토] 유채꽃 품에 안은 푸바오 '서대문, 1919 그날의 함성'... 시민들 만세 행진

    #포토PICK

  • 영암군  F1 경주장서 10월 국제 드론 레이싱대회 열린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하이브리드 돌풍에 뜨는 일본 차…'노재팬' 이후 최고

    #CAR라이프

  • “난 의새…쉬면서 다이어트 해야지” 의사 챌린지에 공분 [뉴스속 용어]배당 받을 권리가 사라졌다, '배당락' [뉴스속 용어]전장 나가며 몸에 새긴 표식 '부병자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