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엔플러스, 차세대 전극 양산투자…"밀려드는 주문에 2교대 풀가동"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이차전지 업체 이엔플러스 가 이차전지 제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능력(CAPA) 확충에 나선다. 국내 최초로 ‘롱타입 각형 배터리’와 차세대 ‘드라이 전극’의 양산 시설도 구비된다.


이엔플러스는 총 139억원 규모의 이차전지 설비투자를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총 3개층 2700㎡(약 816평) 규모로 확장·증축한다. 신규 생산시설에는 ▲롱타입(600mm) 각형 배터리 ▲드라이전극 ▲일반 전극의 추가 생산 라인이 각 층마다 새롭게 들어설 예정이다.

글로벌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배터리 폼팩터 중, 각형 배터리의 차지하는 점유율은 60~70%다. 각형은 전기차의 배터리 효율을 높이는 차세대 기술인 셀투팩(Cell to Pack)과 셀투샤시(Cell to Chassis) 기술에 가장 적합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엔플러스는 국내 최초 기존 각형 배터리 대비 2배 큰 롱타입 각형 배터리의 설비를 마련해 관련 시장을 선점할 예정이다. 습식 공정 대비 원가 및 운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드라이 전극의 양산 시설에도 선제적 투자를 단행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엔플러스는 드라이 전극 제품과 관련해 해외 자동차 생산업체와 공급 등을 논의 중이다.


이엔플러스 관계자는 "지난 4월부터 주요 고객사를 대상으로 전극 제품을 활발하게 공급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 또 다른 고객사로의 납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생산능력으로는 2교대 풀가동 체제에 돌입해야만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추가 설비 투자를 진행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설비 투자는 현재 공급을 논의 중인 해외 배터리 기업 한곳의 수주 물량도 염두에 두고 진행하는 것"이라며 "시장 선점을 목표로 드라이전극 양산 설비 구축도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엔플러스는 지난 4월 이차전지 전문 벤처기업 ‘그리너지’로부터 전극 제품의 품질승인을 획득하고 납품을 시작했다. 충·방전 테스트에서 이엔플러스 전극이 적용된 이차전지는 1C 기준 99.8%, 5C 기준 94.5%의 충전효율을 기록해 타사 대비 우수한 성능을 보여줬다.


이엔플러스는 올해 ‘인터배터리 2023’, ‘더 배터리쇼 유럽’ 등 다양한 글로벌 배터리 박람회에 참가하며 드라이전극 등 자체 개발 제품을 선보였다. 드라이전극은 이차전지 제조 과정 중, 점유 면적과 에너지 소비량을 대폭 줄일 수 있어 차세대 전극 제조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