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축구의 신' 메시, 사우디 오일머니 거부…"美 마이애미행 확정"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스페인 매체와 인터뷰서 언급…"일상 즐길 것"
"'MLS 후원' 애플·아디다스와 계약" 보도 나와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가 결국 미국프로축구 메이저리그 사커(MLS)의 인터 마이애미로 향한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고향팀인 바르셀로나와 연 4억달러(약 5224억원)를 제안했다는 사우디아라비아행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결국 그는 미국행을 택했다.


메시는 이날 스페인 스포츠 신문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마이애미로 가기로 결정했다. 완전히 100% 마무리된 것은 아니고 아직 몇몇 요소는 남아있지만, 계속 그 길을 가기로 했다"고 직접 밝혔다. 인터 마이애미는 2018년 1월 창단, 2020년 MLS 데뷔 시즌을 치른 팀이다.

아르헨티나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스포츠 매체 디애슬레틱은 메시와 MLS 간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 마이애미행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한 바 있다. 이 소식통은 오는 7월 21일 인터 마이애미와 크루스 아술의 리그컵 홈 경기를 메시의 데뷔전으로 점찍어둘 정도로 구체적 사안을 논의 중이라고도 밝혔다.


디애슬레틱은 MLS를 후원하는 거대 다국적 기업 애플과 아디다스가 메시의 마이애미행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봤다.


애플이 출시한 온라인동영상 서비스(OTT) 애플TV+는 올 시즌부터 10년간 MLS 중계를 책임진다. 이 중 '시즌 패스(한 시즌 중계 패키지 이용권)' 수익의 일부를 메시에게 제공하는 안을 검토했다고 디애슬레틱은 전했다. 또 다른 후원사 아디다스 역시 MLS를 통해 나온 수익을 공유하는 안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스포츠 매체 ESPN은 메시가 인터 마이애미의 공동 구단주인 잉글랜드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 사업가 호르헤 마스 산토스와 함께 구단의 지분을 받을 수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메시의 구체적인 거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하지만 만약 이 조건을 수용했다면 연봉, 광고 수익 등 기존 스타 선수가 받은 금전적 대우에 더해 사실상 리그 중계 수익의 일부를 고정적으로 챙겼을 것으로 보인다.


MLS는 성명을 통해 "공식 계약을 마무리 짓기 위한 작업이 남아있지만, 역사상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중 한 명이 우리 리그에 오는 것을 환영하길 기대한다"며 메시의 마이애미행을 반겼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영국 BBC방송은 메시가 마이애미행을 선택한 이유로 "대형 브랜드와 계약, 라이프스타일 등 축구가 아닌 다른 이유로 메시가 마이애미가 끌리게 됐다"고 해설했다. BBC에 따르면 메시는 미국에서도 휴양지로 유명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이미 자택도 마련해뒀다.


실제 메시는 문도 데포르티보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바르셀로나(로 가는 것이)가 잘 풀리지 않는다면 유럽을 떠나 스포트라이트에서 벗어나서 가족들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고자 한다"며 "월드컵에서 우승하고 바르셀로나로 갈 수 없는 상황에서 미국 리그로 가 다른 방식으로 살고 일상을 더 많이 즐길 때가 됐다"고 말했다.


메시는 2022~2023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최종전인 클레르몽과 홈 경기를 마지막으로 파리 생제르맹(PSG)을 떠났다.


당초 메시의 행선지로 유력하게 거론된 곳은 본래 사우디였다. 지난 4월 사우디 관광청 홍보대사인 메시가 훈련에 불참하고 사우디에서 홍보 영상을 찍어 논란이 일던 중 프랑스 대표 통신사 AFP가 메시가 사우디 클럽과 '블록버스터급' 계약을 맺었다고 긴급 보도해 화제가 됐다. 또 사우디에서 메시에 연간 4억달러 규모의 연봉을 제시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그의 사우디행이 기정사실화 되기도 했다.


메시는 인터뷰에서도 밝혔듯 고향 팀인 바르셀로나행을 바랐으나, 바르셀로나의 재정 문제로 결국 복귀가 무산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사표쓰고 소나 키워" 신발로 임직원 폭행한 女조합장 '오징어 게임' 스튜디오에 대형 수조 생겼다 "부장검사 X화났다는데? ㅋㅋㅋㅋ" MZ조폭들의 조롱

    #국내이슈

  • 日 별명도 '세계서 가장 더러운 산'…후지산, 세계유산 취소 가능성까지 1박 최소 240만원…나폴레옹·처칠 머물렀던 '세계 최고호텔' 어디길래 "온 행성이 김정은 주목"…北, '방러 성과' 억지 찬양

    #해외이슈

  •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 민주 "이재명, 본회의 불참...체포동의안 신상 발언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스티브 잡스 아들이 설립한 암치료 VC ‘요세미티’ [뉴스속 용어]항저우 아시안게임서 첫 정식종목 된 '브레이킹' [뉴스속 용어]기후변화로 바닷길 더 밀린다?…'파나마운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