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묵혀두니 수백만원이…사두면 무조건 오른다" 日 '포케카' 전쟁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日 포켓몬카드 도난범죄 기승…"1장에 수백만원 호가"
20대 회사원, 포켓몬 카드 훔치다 붙잡혀
희소성 클수록 가격 ↑…투기 광풍에 언론도 우려

일본에서 포켓몬 카드를 노린 절도와 강도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사회문제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인기 포켓몬 카드 1장이 우리 돈 수백만원을 호가하면서 포켓몬 카드 거래가 일종의 투기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7억엔에 거래된 포켓몬 카드.(사진출처=일본 게임파크 홈페이지)

7억엔에 거래된 포켓몬 카드.(사진출처=일본 게임파크 홈페이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30일 NHK에 따르면 일본 야마나시현의 한 카드 판매점에서 포켓몬 카드를 훔친 혐의로 25세 회사원이 경찰에 체포됐다. 해당 용의자는 지난 8일 오전 1시께 영업이 끝난 카드 판매점에 들어가 포켓몬스터 카드 74장과 현금 2만엔(약 18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중에는 한 장에 18만엔(약 170만원)을 호가하는 고가 카드도 포함돼 가게가 입은 총 피해액은 220만엔(약 2072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 "훔친 카드는 팔아치웠다. 다른 가게에서도 같은 수법의 범죄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자택에서 대량의 포켓몬 카드를 압수했으며, 추가 범행 가능성을 놓고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야마나시현 카드 판매점에서 절도범이 깬 유리 장식장. (사진출처=NHK)

야마나시현 카드 판매점에서 절도범이 깬 유리 장식장. (사진출처=NHK)

원본보기 아이콘

일본에서는 올해 들어 포켓몬 카드를 노린 범죄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 6일 히로시마현 경찰은 포켓몬 카드를 훔친 24세 회사원을 건조물 침입과 절도 혐의로 체포했다. 용의자는 지난달 3월 문 닫은 가게에 침입해 포켓몬 카드 16장을 훔쳤는데, 이는 시가 38만3260엔(360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지난 2월에는 도쿄에서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2인조 절도범이 붙잡히기도 했다. 이들은 심지어 범죄 조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고액 아르바이트라고 속여 실행 역을 모집, 범행을 지시하는 이른바 '암흑 아르바이트'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훔친 카드는 540장으로 2660만엔(2억5000만원)을 호가하며, 이 중 제일 비싼 카드는 59만엔(555만원)짜리였다. 아사히신문은 도쿄에서만 포켓몬 카드 등 이른바 '트레이딩 카드'를 노린 절도 사건이 올해 초 5건 발생했다고 전했다.

연이은 범죄로 인해 일본 언론은 포켓몬 카드 열풍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여전히 포켓몬 카드 신상품 발매 일에는 '포케카(포켓몬 카드) 전쟁'이라고 불리는 밤샘 줄서기, 고액 되팔기가 성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아마존에서 거래되는 포켓몬 카드들. 대부분 15~20만원을 호가한다.(사진출처=일본 아마존 홈페이지)

일본 아마존에서 거래되는 포켓몬 카드들. 대부분 15~20만원을 호가한다.(사진출처=일본 아마존 홈페이지)

원본보기 아이콘

산케이신문은 지난 7일 포켓몬 카드 신상 발매일에 전날부터 2000명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태를 보도했다. 정가는 세금 포함 5400엔이지만 부르는 게 값이라 정가에 사들여 고가에 되팔기 위한 '리셀러'들이 대부분이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카드는 희소가치가 높을수록 인기가 많은데, 가령 인기 포켓몬 리자드 설명에 오타가 있었던 카드는 5000만엔(4억7000만원)에 거래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같은 현상을 눈여겨보고 아예 포켓몬 카드 투자자도 등장했다. 몇만 원 짜리 포켓몬 카드가 몇 달 만에 수만엔으로 치솟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이들은 SNS에서 가격 인상이 예상되는 카드 정보를 수집해 사고 되파는 방식으로 이윤을 늘리고 있다.


다만 광풍에 정작 어린이들은 포켓몬 카드를 구경도 못 하는 현실이다. 산케이는 "포켓몬 카드는 어린이들의 놀이를 넘어 치열한 '머니게임'으로 번지고 있다"며 "이제 아이들도 포켓몬 카드를 구하기 어려워져 카드 본연의 즐거움을 맛볼 기회를 빼앗기고 있다"고 꼬집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