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짝사랑 카페녀 SNS 사진 '도둑 다운로드'…"나의천사" 편지 쓴 스토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피해자 계정 찾아내 얼굴사진 내려받아 출력
재판부 "일반적 호감 표시 아냐"…벌금형 선고

카페에서 일하는 여성 종업원에게 일방적으로 호감을 느껴 이 여성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내 사진을 내려받아 편지와 함께 건네는 등 스토킹을 한 3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28일 연합뉴스 등 보도에 따르면 이날 광주지법 형사6단독 김지연 부장판사는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38)에게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스토킹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도 함께 명령받았다.

A씨는 2021년 10월 말 피해자 B씨가 일하는 광주의 한 카페를 처음 방문했다. 그는 같은 해 11월11일과 지난해 2월14일 다시 이 카페를 찾아가 B씨에게 막대형 과자와 초콜릿 등을 건넸다. 또 지난해 4월에는 카페 근처에서 만난 B씨에게 "오랜만이네요"라며 말을 걸었고, 이에 B씨는 "안녕하세요"라는 말만 건넨 뒤 자리를 피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이미지출처=픽사베이]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이미지출처=픽사베이]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두 달 뒤인 지난해 6월에는 B씨에게 봉투를 전달했는데, 이 봉투에는 A씨가 B씨의 SNS 계정을 찾아내 출력한 B씨의 얼굴 사진이 편지와 함께 들어 있었다. 이 편지에서 A씨는 B씨를 '나의 천사 OO'라고 지칭하면서 B씨와 사귀는 상황을 가정한 글을 쓰며 자신의 애정을 일방적으로 표현했다.


재판 과정에서 A씨는 "그간 피해자의 태도로 볼 때 싫어하는 줄 몰랐다"며 "호감 표현이 서툴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의 판단은 달랐다. 피해자 몰래 SNS를 알아내 사진을 출력한 것과 편지 내용 모두 일반적인 호감 표시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또 카페 밖에서 마주친 손님이 인사하기에 피해자가 예의상 "안녕하세요"라고 답했을 뿐, 이 밖에 두 사람이 대화라고 할 만한 이야기를 나누거나 친밀감을 형성한 적도 없다고 봤다.


김 부장판사는 "A씨는 호감을 표시했다가 거절당한 정도로만 인식할 뿐 잘못을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A씨의 정신질환 증세가 영향을 준 점, 가족들이 A씨가 재범하지 않도록 관심을 갖고 돌보겠다고 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벌금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